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에른 뮌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호날두의 라스트 댄스, 유로 2020 개봉박두

    호날두의 라스트 댄스, 유로 2020 개봉박두 유료

    ... 42분께 60m를 7초에 주파하며 여전한 순발력을 뽐냈다. 레반도프스키(사진 오른쪽 앞). ◆최고 골잡이 전쟁 = 폴란드 '득점 기� 폴란드 '득점 기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3·바이에른 뮌헨)는 이번 대회 득점왕 0순위다. 2020~2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41골을 터뜨리며 리그 역대 최다 골 기록을 새로 쓴 상승세가 여전하다. 지난해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
  • 호날두의 라스트 댄스, 유로 2020 개봉박두

    호날두의 라스트 댄스, 유로 2020 개봉박두 유료

    ... 42분께 60m를 7초에 주파하며 여전한 순발력을 뽐냈다. 레반도프스키(사진 오른쪽 앞). ◆최고 골잡이 전쟁 = 폴란드 '득점 기� 폴란드 '득점 기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3·바이에른 뮌헨)는 이번 대회 득점왕 0순위다. 2020~2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41골을 터뜨리며 리그 역대 최다 골 기록을 새로 쓴 상승세가 여전하다. 지난해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
  • 투헬, 리그 9위를 넉 달만에 유럽 정상에

    투헬, 리그 9위를 넉 달만에 유럽 정상에 유료

    ... 우승컵)를 들어 올렸다. 투헬은 감독이 되고서야 챔피언스리그 첫 우승을 맛봤다. 투헬과 과르디올라는 일종의 사제지간이다. 투헬이 도르트문트를 이끌던 시기(2015~17년), 과르디올라는 바이에른 뮌헨의 감독(13~16년)이었다. 치열한 지략대결 끝에 우승컵은 매번 과르디올라가 가져갔다. 과르디올라는 이미 챔피언스리그 2회 우승에 빛나는 명장이다. 부진한 첼시를 강팀으로 바꾼 투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