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르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여자배구 페퍼저축은행 특별지명 완료

    여자배구 페퍼저축은행 특별지명 완료

    28일 열린 2021 KOVO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페퍼저축은행 김형실 감독이 엘리자벳 이네 바르가를 지명하고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KOVO 제공 여자배구 신생구단 페퍼저축은행이 창단 특별지명을 마무리했다. 이한비(26)와 지민경(24)이 창단 멤버가 됐다. 페퍼저축은행은 지난 10일 V리그 여자부 6개 팀으로부터 보호선수(9명) 명단을 넘겨받았다. ...
  • 여자배구 페퍼저축은행, 전체 1순위로 라이트 바르가 지명

    여자배구 페퍼저축은행, 전체 1순위로 라이트 바르가 지명

    2021~22시즌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엘리자벳 바르가를 지명한 페퍼저축은행 김형실 감독. [사진 한국배구연맹] 여자배구 신생구단 페퍼저축은행이 외국인 선수 엘리자벳 바르가(22·헝가리)를 지명했다.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은 28일 서울 청담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21 KOVO 여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바르가를 선택했다. 이번 외국인 드래프트는 ...
  • 신생팀 페퍼저축은행, 외국인 1순위로 바르가 지명…재계약은 켈시가 유일

    신생팀 페퍼저축은행, 외국인 1순위로 바르가 지명…재계약은 켈시가 유일

    28일 열린 2021 KOVO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페퍼저축은행 김형실 감독이 엘리자벳 이네 바르가를 지명하고 있다. KOVO 제공 V리그 여자부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이 창단 첫 외국인 선수로 헝가리 출신의 엘리자벳 이네 바르가(22)를 선택했다. 창단 혜택으로 1순위 지명권을 얻은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은 28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 호텔에서 비대면으로 ...
  • 뮌헨, 티그레스 꺾고 클럽월드컵 우승…6관왕 달성

    뮌헨, 티그레스 꺾고 클럽월드컵 우승…6관왕 달성

    ... 2분 자네의 헤딩 슛과 6분 세르주 나브리의 슈팅으로 다시 공격에 시동을 건 뮌헨은 결국 후반 14분 선제 결승 골을 뽑아냈다. 키미히의 크로스를 레반도프스키가 문전에서 머리로 패스했고, 파바르가 이어받아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앞서 열린 3위 결정전에서는 아프리카 챔피언 알 아흘리(이집트)가 남미 챔피언 파우메이라스(브라질)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며 3위를 차지했다. 최용재 기자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철재의 밀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삐걱거리는 이유

    [이철재의 밀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삐걱거리는 이유 유료

    ... 아니다. 독일의 정치인 에곤 바르는 69~72년 빌리 브란트 당시 서독 총리의 비서로 있으면서 동방정책의 틀을 잡았다. 서독은 동독과 관계를 개선했고 소련·동유럽 국가와도 친목을 도모했다. 바르가 생각한 동방정책의 장기적 목표는 독일 통일이었다. 그러기 위해선 소련과 동유럽 국가의 환심을 사야 한다고 생각했다. 동방정책의 성과는 나중에 90년 헬무트 콜 총리가 독일 통일을 이루는 ...
  • [남정호의 시시각각] 사이비 햇볕정책 3.0

    [남정호의 시시각각] 사이비 햇볕정책 3.0 유료

    ... '햇볕정책 3.0'쯤 되는 셈이다. 옛 서독의 '동방정책(Ostpolitik)'에 뿌리를 둔 햇볕정책은 개인적 호불호를 떠나 나름의 논리적 완결성을 지녔다. '통독의 설계사' 에곤 바르가 주창했던 '접근을 통한 평화' 정책으로 교류를 넓히고, 이를 통해 북한 내부를 변화시킴으로써 통일의 기틀을 마련하자는 논리였다. 동독이든, 북한이든 화석화된 공산 사회를 바꾸기 위해 가장 ...
  • 바이올리니스트 박지윤, 라디오프랑스필 악장에

    바이올리니스트 박지윤, 라디오프랑스필 악장에 유료

    ... 필하모닉에서 한국인이 악장 오디션을 통과한 것은 처음이다. 박지윤은 수습 기간 4개월을 거쳐 음악감독의 승인을 받으면 종신직으로 합류하게 된다. 박지윤은 파리국립고등음악원 출신으로 티보 바르가 국제 콩쿠르 1위 수상자이며 그동안 프랑스의 크고 작은 오케스트라에서 경험을 쌓아왔다. 8월 14일엔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협연 무대에 설 예정이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