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밀양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광림·최교일 불출마…“김형오 TK 각개격파 먹혔다”

    김광림·최교일 불출마…“김형오 TK 각개격파 먹혔다” 유료

    ... 대표는 기자들에게 “일부 공관위원들이 수도권 출마를 요구했는데, 너무 늦었다. 이번엔 양산을에 가서 PK 지역 선거를 해보는 게 맞는다고 얘기했다. 컷오프 이야기는 나오지 않았지만, 이미 밀양(본인의 고향)에서 컷오프 당했는데 두 번 당할 이유가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 김 전 지사도 “지금은 고향 분들과의 약속과 믿음이 어떤 대의명분보다 중요하다”며 고향 출마를 고수했다. ...
  • 김형오 “불출마 생각 없나”…살벌한 공천면접

    김형오 “불출마 생각 없나”…살벌한 공천면접 유료

    ... 진행되는 경남지역 공천 면접에서 홍준표 전 대표와 만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보인 반응이다. 그는 “그 얘기는 그만하라”며 날카로운 반응을 보였다. 앞서 김 위원장은 홍 전 대표에게 고향(밀양-의령-함안-창녕) 대신 수도권 출마를 권하기 위해 직접 찾아갔었다. 통합당의 공천을 책임진 김 위원장의 19일 모습이다. 보수 정당에서 공관위원장은 당 대표(또는 대통령)의 대리인인 경우가 ...
  • 홍준표·김태호 수도권 출마 거부에…한국당 “PK도 험지” 타협

    홍준표·김태호 수도권 출마 거부에…한국당 “PK도 험지” 타협 유료

    ... 이끌어갈 지도자급 주자들의 배치가 막판 조율 단계에 접어들면서다.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의 출마지는 12일 한국당 공천관리위의 '뜨거운 감자'였다. 수도권 험지 출마 대신 고향(밀양-의령-함안-창녕) 출마를 고집하던 홍 전 대표가 전날(11일) '경남 험지' 절충안을 들고나온 탓이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에게 전화를 걸어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경남 험지 '양산을'이라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