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정치는 밑져야 본전, 경제는 화병

    [서소문 포럼] 정치는 밑져야 본전, 경제는 화병 유료

    김기찬 고용노동전문기자 밑져야 본전? 천만의 말씀이다. 정치가 민초의 삶과 엮이면 안 통한다고 봐야 한다. 한국노동경제학회지 최근호에 이를 경제학적으로 증명한 논문이 실렸다(강창희 중앙대 경제학부 교수팀). 요지는 간단하다. 잘못 뽑으면 경제가 망가지고, 일자리가 사라진다. 다 아는 건데도 이걸 경제학으로 풀어보니 기가 막혔다. 민선 1기(1995년)부터 ...
  • [漢字, 세상을 말하다] 猖獗

    [漢字, 세상을 말하다] 猖獗 유료

    ... 노래했고, 시의 성인(詩聖) 두보(杜甫)는 “가을 석 달 앓는 학질 누가 견딜 수 있겠는가, 백일 동안 오한과 고열이 들락거렸다(虐?三秋孰可忍 寒熱百日相交戰)”며 투병담을 적었다. 속절없는 민초는 귀신을 탓했다. 신화 속 오제(五帝)의 한 명인 전욱(?頊)의 요절한 세 아들의 행패라는 이른바 역귀론(疫鬼論)이다. 그들은 의사와 무당 병용술로 맞섰다. 한유는 '학질 귀신을 꾸짖다(譴?鬼)'는 ...
  • [漢字, 세상을 말하다] 猖獗

    [漢字, 세상을 말하다] 猖獗 유료

    ... 노래했고, 시의 성인(詩聖) 두보(杜甫)는 “가을 석 달 앓는 학질 누가 견딜 수 있겠는가, 백일 동안 오한과 고열이 들락거렸다(虐?三秋孰可忍 寒熱百日相交戰)”며 투병담을 적었다. 속절없는 민초는 귀신을 탓했다. 신화 속 오제(五帝)의 한 명인 전욱(?頊)의 요절한 세 아들의 행패라는 이른바 역귀론(疫鬼論)이다. 그들은 의사와 무당 병용술로 맞섰다. 한유는 '학질 귀신을 꾸짖다(譴?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