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노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최저임금 협상에 등장한 낯 뜨거운 민주노총 문자폭탄

    [사설] 최저임금 협상에 등장한 낯 뜨거운 민주노총 문자폭탄 유료

    민주노총이 개설한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에게 항의 메시지 보내기 운동. [사진 모바일 화면 캡처] 민주노총이 내년 적용될 최저임금 심의를 앞두고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들에게 조직적으로 협박성 'e메일 폭탄'을 보내고 있다고 한다. '지난 2년간 가장 낮은 인상률로 최저임금이 결정돼 나와 내 가족의 생계를 위협하고 있다. 공익위원의 사퇴를 촉구한다'와 같은 내용이다. ...
  • [이철호의 퍼스펙티브] 번역기 돌려야 하는 친문들의 언어

    [이철호의 퍼스펙티브] 번역기 돌려야 하는 친문들의 언어 유료

    ... 70%가 찬성으로 나타났다. 국민적 공감대가 이뤄진 것이다. 갑자기 친문과 진보 진영의 말이 바뀌기 시작했다. 느닷없이 사면이 정권 정체성에 관한 문제로 둔갑해 버렸다. 참여연대·민변·민주노총 등은 “이 부회장 사면은 '국민적 공감대'가 필요한 정치적 사안이 아닐뿐더러 우리 경제와 삼성그룹을 위해서도 바람직한 일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아예 사면 논의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윤호중 민주당 ...
  • [이철호의 퍼스펙티브] 번역기 돌려야 하는 친문들의 언어

    [이철호의 퍼스펙티브] 번역기 돌려야 하는 친문들의 언어 유료

    ... 70%가 찬성으로 나타났다. 국민적 공감대가 이뤄진 것이다. 갑자기 친문과 진보 진영의 말이 바뀌기 시작했다. 느닷없이 사면이 정권 정체성에 관한 문제로 둔갑해 버렸다. 참여연대·민변·민주노총 등은 “이 부회장 사면은 '국민적 공감대'가 필요한 정치적 사안이 아닐뿐더러 우리 경제와 삼성그룹을 위해서도 바람직한 일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아예 사면 논의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윤호중 민주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