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사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view] “자사고·외고 폐지는 폭정…교육선택권 침해 헌법소원 낼 것”

    [view] “자사고·외고 폐지는 폭정…교육선택권 침해 헌법소원 낼 것” 유료

    ... 맞서 자사고·외국어고·국제고 교장연합회는 정부의 '일괄 폐지' 정책에 대해 헌법소원을 준비 중이다. 교육기본권을 침해한다는 이유다. 자사고·외국어고·국제고 교장연합 대표인 한만위 민사고 교장은 '정부의 일괄 폐지 방침은 민주사회에선 불가능한 일“이라고 했다. 장진영 기자 교장연합회 대표인 한만위 민족사관고 교장은 “시행령을 통한 '일괄 폐지'는 강제 폐교와 같다”며 “자유주의 ...
  • [취재일기] “민사고 폐지? 서울대·삼성 없애란 얘기”

    [취재일기] “민사고 폐지? 서울대·삼성 없애란 얘기” 유료

    박형수 교육팀 기자 “일반고 황폐화를 막기 위해 민사고 같은 학교를 없앤다고? 그럼 서울대·삼성도 없애야 하는 건가.” “공부 잘하는 애가 민사고 가는 게 문제라면 엘리트 체육도 없애라. 일반고에서 학교 동아리 하면 될 거 아닌가.” “폐교가 눈앞에 와 있다”는 한만위 민족사관고 교장의 호소를 담은 기사(중앙일보 11월 1일 14면)에 달린 독자들의 댓글이다. ...
  • “싱가포르도 벤치마킹 오는 민사고…정부가 숨통 끊어”

    “싱가포르도 벤치마킹 오는 민사고…정부가 숨통 끊어” 유료

    한만위 민사고 교장은 28일 '일반고 전환되면 폐교를 피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폐교가 눈앞에 있다. 고통스럽다.” 한국의 '원조 자사고'로 꼽히는 민족사관고(민사고) 한만위 교장의 말이다. 2025년 전국 모든 자사고·외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겠다는 정부의 방침에 민사고가 존폐 위기를 맞고 있다. 1996년 개교한 민사고는 최명재 전 파스퇴르유업 회장(92)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