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야자키 감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베일 벗은 신입 외인 투수, 전망도 제각각

    베일 벗은 신입 외인 투수, 전망도 제각각 유료

    ... 좋지만 멘탈 관리는 숙제다. 두산 새 외인 투수 크리스 플렉센(26)도 기대감을 높인다. 일본 미야자키 캠프에서 가진 첫 실전 경기(소프트뱅크 2군)에서는 1회부터 홈런을 허용하며 불안감을 안겼다. 그러나 이후 실전 경기에서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김태형 감독도 "예상보다 경기 운영 능력이 뛰어난 투수다"며 안도했다. 청백전 시리즈에서도 좋은 컨디션을 이어갔다. ...
  • 교류전 1주차, 두산 테이블세터·2루수는 '예단 불가'

    교류전 1주차, 두산 테이블세터·2루수는 '예단 불가' 유료

    김태형 두산 감독 김태형 두산(53) 두산 감독은 해외 전지훈련부터 공격 선봉장 조합을 고민했다. 미야자키(일본) 캠프 초반에는 외야수 정수빈(30)의 타격감이 좋았다. 발이 빠른 ... 1, 2번 타자로 내세웠다. 다른 팀에는 허경민과 김재호(35)가 테이블세터를 맡았다. 김 감독은 이미 박건우를 리드오프로 낙점했다. 허경민은 1번 같은 9번 타자를 잘해낼 수 있는 타자다. ...
  • [IS 현장]유희관은 사령탑 믿음 부응, 이용찬도 기복 없는 투구

    [IS 현장]유희관은 사령탑 믿음 부응, 이용찬도 기복 없는 투구 유료

    ... 반응하지 못했다. 유희관은 6회 수비 시작과 동시에 마운드를 넘겼다. 경기 전 김태형 두산 감독은 "청백전에서 실점도 있었지만, 투구 밸런스가 워낙 좋았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는다"고 했다. ... 보크를 범하며 실점 위기를 맞은 상황에서 김주형을 뜬공 처리하며 무실점을 이어갔다. 김태형 감독은 "이용찬은 아직 기복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일본(미야자키) 캠프 실전 경기, 청백전에서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