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사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척박한 땅에서 피워낸 맛 교황의 미사주

    척박한 땅에서 피워낸 맛 교황의 미사주 유료

    ... 전 강의 범람으로 옮겨진 둥근 자갈들이 테라스처럼 펼쳐져 있어 포도 재배에는 적당하지 않다고 여겨졌다. 그러나 척박한 환경에서 자란 포도로 만든 와인은 특별한 맛을 냈고, 급기야 교황의 미사주로 발탁되면서 크게 유명해졌다. 교황이 사용하던 언덕 위 건물은 전쟁 당시 독일군이 파괴해 지금은 한 쪽 벽면만 남아 있지만, 석양이 지면 붉게 물드는 주변 포도밭이 숭고하면서 장대한 모습을 ...
  • 실뱅 삐따오 영입 후 명성 얻은 끌로 드 따

    실뱅 삐따오 영입 후 명성 얻은 끌로 드 따 유료

    ... 부르고뉴 와인을 가장 상세하고 객관적으로 설명한 책 『Les vins de Bourgogne』의 저자이기도 하다). 실뱅의 지나칠 정도로 섬세한 양조방식은 오랜 세월 수많은 수도사들이 최고의 미사주를 만들기 위해 포도밭에 들인 정성을 마침내 다시 이끌어냈다. 오래 전 끌로 드 따를 방문했을 때, 실뱅은 내게 “토양은 석회질 점토와 돌들이 섞여 있다. 경사가 심해 침식되는 것을 막기 ...
  • [사진] 마주앙 40년, 누적 판매 1억병

    [사진] 마주앙 40년, 누적 판매 1억병 유료

    최초의 국산 와인인 '마주앙'이 올해로 출시 40주년을 맞았다. 롯데주류에 따르면 마주앙은 지난해까지 누적 판매량 1억병을 돌파했다. 1977년 로마 교황청의 승인을 받아 천주교 미사주로 현재까지 사용되고 있으며 총 13종의 제품이 판매 중이다. [사진 롯데주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