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등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고국 가지 말고 돈 벌라” 고용허가제 탓 가족 상봉 못 해

    “고국 가지 말고 돈 벌라” 고용허가제 탓 가족 상봉 못 해 유료

    ... 각자 한국을 찾는 이유도 다양하다. 이중 약 50만 명이 노동자에 속한다. 고용허가를 받은 정식 노동자뿐 아니라 적지 않은 외국인이 소득을 올리기 위해 한국에서 일을 한다. 여기에 미등록 이주민까지 고려한다면 한국은 이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으로 다문화, 다민족 국가에 해당한다. 하지만 이주민을 위한 처우, 복지 수준은 여전히 과거 수준에 머물러 있다. 그래픽=이정권 ...
  • “야자수가 뭐예요” 다문화 학생, 말 안 통해 수업 스트레스

    “야자수가 뭐예요” 다문화 학생, 말 안 통해 수업 스트레스 유료

    ... 했다. 심나리 국제이주기구 한국대표부 정책공보관은 “한국이 차별 국가라고 느끼는 외국인의 마지막 선택은 결국 이곳을 떠나는 것인데 이는 인구절벽 시대에 좋은 결과가 아니다”라며 “이주민 관리책으로 단순히 등록과 미등록만으로 구분하고 다문화냐 아니냐는 식으로 낙인찍는 행위는 바뀌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나윤 기자 kim.nayoon@joongang.co.kr
  • “야자수가 뭐예요” 다문화 학생, 말 안 통해 수업 스트레스

    “야자수가 뭐예요” 다문화 학생, 말 안 통해 수업 스트레스 유료

    ... 했다. 심나리 국제이주기구 한국대표부 정책공보관은 “한국이 차별 국가라고 느끼는 외국인의 마지막 선택은 결국 이곳을 떠나는 것인데 이는 인구절벽 시대에 좋은 결과가 아니다”라며 “이주민 관리책으로 단순히 등록과 미등록만으로 구분하고 다문화냐 아니냐는 식으로 낙인찍는 행위는 바뀌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나윤 기자 kim.nayo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