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김연철 통일장관, 북·미 대화 촉진 '올림픽 휴전' 제안

    김연철 통일장관, 북·미 대화 촉진 '올림픽 휴전' 제안

    ... 한·미연합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한 것에 북한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이 분위기를 이어가서 북·미간의 실무협상이 재개될 수 있을지, 다시한번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북·미대화를 촉진하기 위한 제안으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밝힌 내용이 있는데요. 보도국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이재승 기자, 제안을 한게 올림픽 휴전입니다. 어떤 내용입니까? [기자] 김연철 통일부장관이 ...
  • 미 국방 "북한과 대화 위해 한·미 군사훈련 조정 가능"

    미 국방 "북한과 대화 위해 한·미 군사훈련 조정 가능"

    ... 미사일 발사 실험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지만 외교 협상의 문이 닫힐 수 있는 과잉 대응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는데요. 내일 있을 문 대통령 예방 때 한·미 현안은 물론, 북·미대화에 속도를 낼 해법에 대한 논의도 함께 이뤄질 걸로 보입니다. 오늘 청와대 발제 정리합니다. JTBC 핫클릭 문 대통령, '정시 확대' 언급…교육부도 방침 바꿔 '수시 vs 정시'…다시 ...
  • 한복 입은 미셸 오바마…미국 사로잡은 한국 그래피티

    한복 입은 미셸 오바마…미국 사로잡은 한국 그래피티

    ... 활동 중인 그래피티 아티스트 심찬양(30)씨다. 그래피티란 길거리 벽면에 스프레이 페인트로 그리는 그림을 말한다. 한국을 찾은 그를 지난 5일 서울 광화문에서 인터뷰했다. 심씨는 미대 중퇴 후 필리핀 신학대에 입학했지만 2년 만에 중퇴했다. 고3 때 취미로 시작한 그래피티의 꿈을 접지 못해서다. 2016년 무비자로 그래피티의 본고장인 미국 땅을 밟았다. 심씨는 미국 ...
  • [앵커브리핑] '제시카 외동딸 일리노이 시카고~'

    [앵커브리핑] '제시카 외동딸 일리노이 시카고~'

    ...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영화 '기생충' : 제시카 외동딸 일리노이 시카고 과선배는 김진모 그는 니 사촌~] 영화 의 웃음 포인트 중에 하나입니다. 해외 유학파 미대생으로 위장한 등장인물이 가짜 스펙에 노랫가락을 붙여서 내용을 되새기는 장면이지요. 해외에서 영화가 인기를 얻으면서, 일명 이 '제시카 송'이 외국인들 사이에서도 인기를 모으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복 입은 미셸 오바마…미국 사로잡은 한국 그래피티

    한복 입은 미셸 오바마…미국 사로잡은 한국 그래피티 유료

    ... 활동 중인 그래피티 아티스트 심찬양(30)씨다. 그래피티란 길거리 벽면에 스프레이 페인트로 그리는 그림을 말한다. 한국을 찾은 그를 지난 5일 서울 광화문에서 인터뷰했다. 심씨는 미대 중퇴 후 필리핀 신학대에 입학했지만 2년 만에 중퇴했다. 고3 때 취미로 시작한 그래피티의 꿈을 접지 못해서다. 2016년 무비자로 그래피티의 본고장인 미국 땅을 밟았다. 심씨는 미국 ...
  • [시선2035] 편하게 봐

    [시선2035] 편하게 봐 유료

    ... 구르겠지만, 여기로는 대통령 할아버지도 구하러 와줄 수 없는 현존하는 가장 공정한 시험이다. 잠깐, 이럴 시간이 없다. 십 분 남았는데 뒷장 아직 못 봤다. “수능 대박” 목소리가 커질수록 '미대박'이 설 자리가 줄어들었던 것을 기억하는지. 벌겋게 시험 치르고 나와 처음 마주한 것은 차갑고 어두컴컴한 겨울 공기 속 '수능 대박' '잘 보세요' 같은 현수막들이었다. 집에 못 가겠어. ...
  • 예술 후원, 정책 개선도 좋지만 국민의 '문화 사랑'이 먼저

    예술 후원, 정책 개선도 좋지만 국민의 '문화 사랑'이 먼저 유료

    ... 40주년을 맞은 지난주에도 KIAF 조직위원으로서 행사를 치르고, 서울시향 공연에도 얼굴을 내미느라 분주했다. 인터뷰를 마치면 예술경영지원센터 회의를 하러 가야 한단다. “지인들이 미대, 음대 나온 분들이 많았어요. 나이 드니까 전시회, 음악회 한다고 도와 달라길래 왔다갔다 하다보니 이렇게 됐죠. 무슨 큰 뜻을 품은 건 아니에요.” 벽산그룹 창업주 2세로 태어나 혜택받고 살았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