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주한미군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 상·하원 “주한미군 2만8500명 이하로 감축 안된다” 유료

    미국 상·하원의 공화당과 민주당이 내년도 국방예산안인 국방수권법(ND AA)에서 주한미군 숫자를 2만8500명 이하로 감축할 수 없도록 한 조항에 9일(현지시간) 합의했다. 이번에 상·하원이 주한미군 감축 금지 조항에 합의했다는 것은 해당 조치가 포함된 법안의 의회 통과가 확실하다는 의미이다. 의회 표결은 미국의 크리스마스 휴가가 시작되는 이달 네 번째 주 ...
  • [노트북을 열며] 악플은 범죄다

    [노트북을 열며] 악플은 범죄다 유료

    ... 국제외교안보팀 차장대우 '수고 많으십니다'라는 제목의 e메일은 무섭다. 특정 정치적 성향을 가진 일부 분들이 악성 비난 e메일에 붙이는 '낚시' 제목이어서다. 북한이나 한·일 관계,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 관련 기사를 쓰면 으레 날아드는데, 이렇게나 다양한 욕설이 존재하나 싶어 한국어의 우수성을 체감하곤 한다. 연예인 같은 공인은 하물며 어떨까. 뉴스 범람의 시대라 벌써 울림이 ...
  • [남정호의 시시각각] 미군 철수, 이러다간 못 피한다

    [남정호의 시시각각] 미군 철수, 이러다간 못 피한다 유료

    남정호 논설위원 지금 우리는 국운이 걸린 중차대한 물음 앞에 서 있다. “방위비 분담(SMA) 협상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으면 미국은 주한미군을 뺄 것인가.” 이에 대한 미 행정부 고위층의 대답은 한결같다.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주한미군 철수는 별개”라는 거다. 한국이 분담금 5배 인상 요구를 받지 않으면 주한미군 1개 여단을 빼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국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