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희철의 졸음쉼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문희철의 졸음쉼터] 최민수를 위한 변명

    [문희철의 졸음쉼터] 최민수를 위한 변명 유료

    문희 산업1팀 기자 “후회하지도 (않고), 상대방을 용서할 수도 없다.” 보복운전 혐의로 재판받던 배우 최민수씨가 지난 20일 남긴 말이다. 법원에서 유죄판결을 받은 당사자의 언급이라기엔 모순적인 언행이다. 이날 항소심은 최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그런데 최씨는 여전히 분노한다. 심지어 자동차 커뮤니티에서는 유죄 판결을 ...
  • [문희철의 졸음쉼터] 속삭임

    [문희철의 졸음쉼터] 속삭임 유료

    문희 산업1팀 기자 업무상 대화도 어조와 태도가 필요하다. 대수롭지 않은 대화라도 너무 자주 속삭이다 보면 어느 순간 상대방의 실루엣이 각인된다. 연애의 시작이다. 연애의 두근거리는 마음은 109년 전이나 지금이나다. 영국의 귀족 몬테규 백작은 눈매가 섬세한 여비서 손턴과 자주 마주쳤다. 대수롭지 않은 대화를 속삭이다가 연애를 시작했다. 많은 사람들이 하필 ...
  • [문희철의 졸음쉼터] 0.7초

    [문희철의 졸음쉼터] 0.7초 유료

    문희 산업1팀 기자 독일 태생의 이론물리학자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은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인생을 살아가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 하나는 아무것도 기적이 아닌 것처럼, 다른 하나는 모든 것이 기적인 것처럼 살아가는 것이다.' 매일 아침 출근길 운전대를 잡습니다. 어쩌면 일상에서 벌어지는 아무것도 아닌 일입니다. 그런데 아인슈타인의 말처럼 오늘도 무사히 운전한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