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화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깨알 같은 파편 맞춰, 왕비의 금동신발 46년 만에 복원

    깨알 같은 파편 맞춰, 왕비의 금동신발 46년 만에 복원 유료

    ... 무감했다. 돌로 만든 거면 영구불변할 것 같고. 그런 상황에서 무령왕릉에서 금제, 철제는 물론 부서지기 쉬운 목재 유물까지 우수수 나왔으니 부랴부랴 보존대책을 서두를 수밖에. 만고불변의 문화재란 게 없구나, 알뜰살뜰 보살펴야 하는구나 하는 인식이 강화될 수 있었다.”(서정석 공주대 문화재보존학과 교수) 1971년 7월 약 1500년 만에 기적적으로 우리에게 나타난 백제 무령왕릉은 발굴 ...
  • “굵은 유물은 상자, 자잘한 건 포대에…거의 도굴 수준”

    “굵은 유물은 상자, 자잘한 건 포대에…거의 도굴 수준” 유료

    ... 저질렀습니다마는, 그런 최악의 발굴을 거쳐서 최선의 유적이 나왔다는 건 역사의 아이러니죠.” 1971년 무령왕릉 발굴의 역사적 현장에 있었던 지건길(78) 전 국립중앙박물관장의 회고다. 당시 28세의 문화재관리국(현 문화재청) 소속 학예사보였던 그는 7월 6일 긴급 호출을 받고 충남 공주로 내려갔다. 그때부터 휘몰아쳤던 2박 3일을 그는 “얼얼하고 몽환적인 순간들”로 기억한다. 최근 서울 상암동 ...
  • [문소영의 문화가 암시하는 사회] '달항아리'는 철학과 감성 결합한 최고의 브랜딩 사례

    [문소영의 문화가 암시하는 사회] '달항아리'는 철학과 감성 결합한 최고의 브랜딩 사례 유료

    ... 끌었다. 2005년 서울 국립고궁박물관이 개관전으로 '백자 달항아리전'을 연 것도 전환점이었다. 국립박물관이 달항아리라는 명칭을 전시 공식 제목에 쓴 게 그때가 처음이었다. 당시의 유홍준 문화재청장은 전시 도록 서문에 달항아리는 “한국미의 극치”라고 썼다. 2011년 드디어 문화재청은 국보·보물로 지정된 일곱 개 백자대호의 공식 명칭을 모두 '백자 달항아리'로 바꿨다. 그러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