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조가 있는 아침] ⑨ 이시렴 부디 갈다

    [시조가 있는 아침] ⑨ 이시렴 부디 갈다 유료

    ... 가사의 대가 송강 정철의 사미인곡, 속미인곡도 듣기 민망할 정도의 연군(戀君)의 노래다. 그런데 오직 하나, 왕이 신하에게 바치는 노래가 있으니 바로 이 시조다. 홍문관 교리 유호인은 문장이 좋아 성종의 지극한 사랑을 받았다. 그가 낙향하려 하자 왕이 만류하며 부른 노래다. 유호인이 노모를 봉양하기 위해서라고 하자 어머니를 한양으로 모셔오면 안 되겠느냐고 묻는다. 어머니가 고향을 ...
  • [마음 읽기] 혹한을 견뎌 봄꽃을 피운 매화나무처럼

    [마음 읽기] 혹한을 견뎌 봄꽃을 피운 매화나무처럼 유료

    문태준 시인 “추위가 한차례 뼈에 사무치지 않는다면 어찌 코를 찌르는 매화의 향기를 얻을 수 있겠는가.” 이 문장은 황벽 선사의 '전심법요'에 나온다. '매경한고(梅經寒苦)'라는 말도 있다. 봄소식을 알리는 매화는 혹독한 추위의 고통을 참고 이겨낸다는 뜻이다. 매화의 개화 소식이 들려오지만, 올해의 꽃소식은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 로 겪고 있는 고통과 걱정과 ...
  • [김병필의 인공지능 개척시대] 인공지능이 아직 글을 이해하지 못하는 이유

    [김병필의 인공지능 개척시대] 인공지능이 아직 글을 이해하지 못하는 이유 유료

    ... 대법관 중 나이가 가장 많은 사람은 누구였는가?”라거나 “은 30냥에 스승을 팔아넘긴 사람은 누구인가?”라는 간단한 질문에도 답을 찾지 못했다. 구글의 인공지능은 그저 질문과 비슷한 문장을 책에서 찾아서 보여줄 뿐이었다. 그러니 질문에 꼭 맞는 답변이 책에 나와 있지 않다면 답을 찾을 수 없었다. 최근 10년 동안 인공지능 기술이 크게 발전했지만, 인공지능은 유독 글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