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섬 47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정방폭포 앞바다 플라스틱 오염, 흔하던 전복 이젠 없어”

    “정방폭포 앞바다 플라스틱 오염, 흔하던 전복 이젠 없어” 유료

    제주 차귀도 바닷속에서 각종 쓰레기를 건져올린 문섬 47 회원들. 천권필 기자 “20년 전만 해도 바닷속에서 15m 앞까지 보일 정도로 물이 깨끗했는데 이제는 부유물질 때문에 5m 앞도 잘 안 보여요.” 지난달 9일 제주 차귀도 바닷속에서 쓰레기를 들고 밖으로 나온 김병일(61) 씨의 목소리에는 안타까움이 묻어났다. 서귀포에서 다이빙 숍을 운영하는 김 씨는 ...
  • 해파리인줄 알고 비닐 먹었다···제주 새끼 거북의 비극

    해파리인줄 알고 비닐 먹었다···제주 새끼 거북의 비극 유료

    제주 차귀도 바닷속에 비닐 등 쓰레기가 가득 차 있다. [사진 문섬 47회] 지난달 9일 제주 서귀포시 자구내항. 배를 타고 10분쯤 바다로 나가자 작은 섬이 나타났다. 차귀도다. 총면적 0.16㎢인 차귀도는 오랫동안 천연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출입이 금지돼 오다가 2011년 말부터 대중에게 개방됐다. 낚시꾼들 사이에서는 최고의 명소로 꼽히는 곳이다. 섬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