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대통령 취임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주호영 “문 대통령 취임사 중 지켜진 건,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뿐”

    주호영 “ 대통령 취임사 중 지켜진 건,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뿐” 유료

    ... 21일 국회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1일 “재인 대통령 취임사 중 유일하게 지켜진 것이라고는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뿐이라고 국민은 냉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대통령은 '국민이 행복한 나라' '내 삶이 나아지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했지만, 정작 국민에겐 좌절과 분노만 ...
  • [중앙시평] 문 대통령에게 부족한 것

    [중앙시평] 대통령에게 부족한 것 유료

    고현곤 제작총괄 겸 논설실장 2017년 5월, 재인 대통령 취임사는 지금 봐도 명(名文)이다. 탄핵으로 어수선한 나라를 바로잡고, 국민을 섬기겠다는 충심이 곳곳에 녹아있다. 진보·보수 ... 이 건 '평등·공정·정의' 같은 국정 목표가 아니다. 목표를 이루기 위한 실행 방안이다. 대통령이 의지만 있으면 바로 실천할 수 있다. 대통령은 소탈하고, 서민적인 막걸리 이미지다. 전임 ...
  • [사설] 대통령, 말로만 협치 안 된다…파격적 소통 방안 있어야 유료

    재인 대통령이 어제 국회 개원 연설에서 협치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대통령은 “20대 국회의 가장 큰 실패는 협치의 실패였다”며 “누구를 탓할 것도 없이 저를 포함한 우리 모두의 ...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재개를 비롯해 형식을 고집하지 않고 소통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대통령취임사에서도 '야당은 국정 운영의 동반자'라고 했지만 말뿐이었다. 이번 다짐도 공염불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