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허가 세포치료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대女, 네일숍서 손톱 손질받고 '이 병' 걸려

    20대女, 네일숍서 손톱 손질받고 '이 병' 걸려 유료

    ... 저하로 병원을 찾았다. 왼쪽 가슴 아랫부위가 뻐근하면서 심한 피로감이 생겼다. 이씨는 최근 무허가 침시술원에서 발목에 침을 몇 대 맞았다. 다른 사람에게 썼던 침이 재활용되면서 C형 간염 바이러스가 ... 부산대병원 허정 교수는 “C형 간염 보균자인 친지가 썼던 면도기·칫솔·수건 등에 혈액이나 점막 세포가 묻을 수 있다. 가족이 무심코 함께 쓰다 감염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C형 간염은 ...
  • “줄기세포 강국 되려면 무허가 해외 임상 막아야”

    “줄기세포 강국 되려면 무허가 해외 임상 막아야” 유료

    최근 무릎 연골을 재생하는 줄기세포 치료제를 내놓은 양윤선 대표는 “치매와 아토피 치료제의 개발도 가능성이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 메디포스트] 사람은 무슨 일을 하는지에 따라 풍기는 ... 치료제는 카티스템을 포함해 모두 3종류다. 지난해 6월 바이오업체 파미셀의 급성 심근경색 치료제 '하티셀그램-AMI'가 처음 허가를 받았고, 카티스템은 지난 1월 또 다른 바이오회사 안트로젠의 ...
  • [브리핑] “줄기세포로 성형수술” 속여 수술비 폭리 유료

    서울지방경찰청은 16일 줄기세포를 이용한 신종 수술을 했다고 속여 일반 성형수술을 받은 환자 16명에게서 수술비를 2000여만원 부풀려 받은 혐의(사기 등)로 성형외과 원장 한모(38)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의사 홍모(40)씨 등 4명은 화장품 회사에서 만든 무허가 세포 치료제로 24명을 수술해 4200만원을 챙긴 혐의로 입건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