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연고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숨진 청도 60대 남성, 사후검사서 '확진'…정확한 사인은?

    숨진 청도 60대 남성, 사후검사서 '확진'…정확한 사인은?

    ... 있습니다. 숨진 60대 남성이 언제부터 병원에 입원해 있었던 겁니까? [기자] 네, 숨진 63살 남성 A씨는 서류상으로는 2017년 12월부터 이 병원에 입원해 있었습니다. 연고가 없는 무연고자였습니다. A씨는 일단 고열과 폐렴 증세를 보이다 숨진 걸로 확인이 됩니다. 폐렴은 최근부터 증상이 심해졌습니다. 이 병원과 관계된 코로나19 확진자는 지금까지 15명인데요. 워낙 많은 ...
  • 반짝 한파에 부산서 노숙하던 남성 저체온증으로 숨져

    반짝 한파에 부산서 노숙하던 남성 저체온증으로 숨져

    ... 전했다. 이날 부산은 최저기온이 영하 3도까지 떨어지는 등 반짝 추위가 찾아왔다. 경찰은 A씨가 수년 전 부터 같은 장소에서 노숙하며 거의 매일 술을 마셔왔고 사고 전날에도 다른 노숙자와 술을 마신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무연고자인 A씨를 부산의료원에 안치하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 [뉴스체크|사회] 옛 광주교도소, 추가 발굴 시작

    [뉴스체크|사회] 옛 광주교도소, 추가 발굴 시작

    ... 밝혔습니다. 3. 옛 광주교도소, 추가 발굴 시작 5·18 민주화 운동 희생자들이 암매장 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옛 광주교도소 추가 발굴 작업이 어제(28일)부터 시작됐습니다. 지난해 말 무연고자 묘지에서 신원 미상 유골이 발견되면서 다시 조사가 진행됩니다. 발굴 조사는 다음달 1일까지 이어집니다. JTBC 핫클릭 [뉴스체크|사회] 청주서 승합차 대청호로 추락 [뉴스체크|사회] ...
  • 광주교도소 유골 뼈 맞춰보니 80구 아닌 250여구

    광주교도소 유골 뼈 맞춰보니 80구 아닌 250여구

    광주광역시 북구 옛 광주교도소에서 지난달 20일 검경, 군 유해발굴단, 의문사조사위원회 등으로 이뤄진 합동조사반이 옛 교도소 무연고자 공동묘지에서 발굴한 유골을 검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옛 광주교도소에서 발견된 신원미상의 유골이 당초 알려진 것보다 3배 이상 많은 최소 250여구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28일 5·18단체 등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함께하는 세상]화장장 한편 작고 쓸쓸한 빈소, 무연고자 '공영장례식'

    [함께하는 세상]화장장 한편 작고 쓸쓸한 빈소, 무연고자 '공영장례식' 유료

    지난 8일 오전 11시 경기도 고양시 대자동 서울시립승화원에선 무연고자 윤모씨와 이모씨의 장례가 진행됐다. 무연고자 장례는 대부분 영정이 없어 위패만을 사용한다. 김나현 기자 지난 8일 오전 11시 경기도 고양시에 있는 화장장 서울시립승화원(이하 승하원). 6.6㎡(2평) 남짓한 간이 빈소 에 장례지도사와 스님 등 9명이 모여 장례 의식을 치렀다. 영정 사진도, ...
  • 초등생 백혈병 환자에게도 “죽음 임박” 알려야 한다니

    초등생 백혈병 환자에게도 “죽음 임박” 알려야 한다니 유료

    ... 의사를 표현할 능력이 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아내·자녀 갈등에 호흡기 못 뗀 60대, 사전의향서만 썼어도… 아예 연명 의료 중단 대상에서 제외된 사람도 있다. 노숙자나 독거노인 같은 무연고자들이다. 현행법에 이들에 대한 연명 의료를 중단할 근거가 없다. 지난 8월 65세 남성 A씨가 길거리에서 쓰러져 서울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그는 말기 암 환자였다. 심폐소생술을 ...
  • 꼬마귀족 표도르가 빈민병원에서 본 것은

    꼬마귀족 표도르가 빈민병원에서 본 것은 유료

    ... '신의 집'이라는 뜻의 '보제돔카(Bozhedomka)'였다. 그것은 반어적으로 버림받은 영혼을 위한 마지막 안식처, 즉 극빈자 묘지를 지칭했다. 18세기 말까지 그 일대에는 행려병자와 무연고자와 자살자를 위한 빈민 공동묘지가 있었기 때문이다. 빈민병원 건물을 번듯한 고전주의 양식으로 지은 것은 이런 지역적 특성을 희석시키고자 하는 정부의 속내를 반영한다는 게 역사가들의 얘기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