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당층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고개 드는 정권견제론…중도·무당층 움직이기 시작했다

    고개 드는 정권견제론…중도·무당층 움직이기 시작했다 유료

    ...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정권 안정론 vs 정권 견제론 정당 지지도가 달라진 건 아니었다. 사실상 횡보했다. 달라진 건 이념적으론 중도, 정당 성향으론 무당층이었다. 중도에선 안정론과 견제론이 지난달 52% 대 37%였던 게 이번 달 39% 대 50%로 역전됐다. 무당층에선 29% 대 40%였던 게 18% 대 49%로 더 벌어졌다. 4·15 총선까지 ...
  • 안철수 "드루킹 유죄확정날, 국민당 불허···安 탄압 진행형"

    안철수 "드루킹 유죄확정날, 국민당 불허···安 탄압 진행형" 유료

    ... 2017년 대선 당시 안철수 후보에게 부정적 여론을 형성하려고 댓글 조작을 시도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드루킹 김동원씨가 대법원에서 유죄 확정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안철수 위원장은 '이번 총선은 무당층이 이례적으로 많다. 그러나 이들이 한국당을 찍어줄 리 없다. (내가) 중도에서 버텨 이들 표를 흡수해야 야권의 파이가 커져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을 수 있다“고 인터뷰 내내 강조했다. 최정동 ...
  • [이정민의 시선] 4·15 총선 읽기

    [이정민의 시선] 4·15 총선 읽기 유료

    ... 조사(1월 28~30일)에 따르면 2주전에 비해 대통령의 지지율은 45%에서 41%로, 민주당 지지율은 39%에서 34%로 하락했다. 그럼에도 한국당 지지율(22%→21%)은 오르지 않는다. 무당층이 27%에서 33%로 덩치를 키우고 있을 뿐이다. 국민 10명중 3명이 여야의 기득권 정당에 등돌리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조국 사태에 이은 검찰 개혁 파동, 잇단 인사 실패, 곤두박질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