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궁화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단독] 오염 정화 시한 1년 남았는데···석포제련소, 1.9%만 처리했다

    [단독] 오염 정화 시한 1년 남았는데···석포제련소, 1.9%만 처리했다

    ... 강력한 조치를 촉구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관련기사 석포제련소 대기 오염에 봉화 금강송이 죽어간다 말라 죽은 금강송 군락지, 무궁화호 탈선 사고 불렀나 "안동호 왜가리·물고기 떼죽음 원인은 환경오염" 석포제련소 주변 중금속 오염 토양 25t 트럭 2700대 분량 안동댐 상류 석포제련소 오염 실태 전면 재조사 석포제련소 ...
  • [뉴스브리핑] 나주 폐목재 공장 화재 이틀째 진화 작업

    [뉴스브리핑] 나주 폐목재 공장 화재 이틀째 진화 작업

    ... 나면서, 소방대원 180여 명이 출동해 불을 끄고 있지만 불길은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다친 사람은 없지만, 현장에 쌓여있던 폐목재 2천 6백톤 중 약 천 톤이 불에 탔습니다. 2. 무궁화호, 노량진역 인근서 고장…승객 걸어서 이동 오늘 오전, 전북 익산역에서 서울 용산역으로 가던 무궁화호 열차가 고장 나 노량진역 근처에서 한 시간 동안 멈춰섰습니다. 기차에 타고 있던 승객 ...
  • KTX·수도권 전철, 첫차부터 정상운행…노사 불씨는 남아

    KTX·수도권 전철, 첫차부터 정상운행…노사 불씨는 남아

    [앵커] 철도 노·사의 협상이 어제(25일) 극적으로 타결되면서 KTX와 수도권 광역전철은 오늘 새벽 첫차부터 정상적으로 운행되고 있습니다. 무궁화호도 오전 9시부터 운행이 정상화됩니다. 하지만 화물 열차의 경우 완전 정상화까지는 시일이 좀 더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철도 파업이 닷새 만에 끝난 건 일단, 임금 문제에서 합의를 보면서입니다. 하지만 또 다른 쟁점인 ...
  • [미리보는 오늘] '한·아세안 회의' 둘째날…공동비전 성명 채택

    [미리보는 오늘] '한·아세안 회의' 둘째날…공동비전 성명 채택

    ... 통합 운영 방안 건의 ▶저임금 자회사 임금수준 개선 건의 등입니다. 광역전철을 비롯해 KTX, 새마을호, 누리로, ITX-청춘 등 여객열차는 오늘 첫 열차부터 100% 정상 운행합니다. 무궁화호는 오전 9시부터 정상 운행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더 읽기 "겨우 이정도 위해 파업했나"···불씨 남은 철도파업 '산넘어 산' ━ '금리인하 요구', 은행 방문 없이 가능해집니다. [연합뉴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KTX 열차 운행 70% 수도권 전철은 80%…파업에 출근길 고통

    KTX 열차 운행 70% 수도권 전철은 80%…파업에 출근길 고통 유료

    철도노조의 파업 이틀째인 21일 KTX의 운행률은 평소 대비 70% 수준으로 떨어졌다. ITX-새마을과 무궁화호 등 일반열차 운행률은 61%, 수도권 전철은 80% 초반까지 낮아졌다. 이 때문에 지방 여행객은 물론 수도권 출퇴근 승객들이 적지 않은 불편을 겪었다. 철도노조는 지난 20일 ▶임금 4% 인상 ▶4조 2교대 내년 시행 ▶자회사 처우 개선과 안전인력 ...
  • 철도노조 파업 첫날 KTX 74% 운행, 승객들 불편 유료

    ... 오후 4시 기준으로 KTX 운행률은 평소보다 26%가량 적은 74.3%였다. 지하철 1, 3, 4호선 등 광역전철은 86.3%가 운행했다. 반면 새마을호(58.6%)와 누리로(57.1%), 무궁화호(69.2%) 등 일반열차는 운행률이 많이 떨어졌다. 특히 화물열차는 평소 대비 32.5%까지 줄어들었다. 코레일 측은 “수도권 전철과 KTX에 대체인력을 우선 투입하고, 화물열차는 수출입 ...
  • 철도노조 파업 첫날 KTX 74% 운행, 승객들 불편 유료

    ... 오후 4시 기준으로 KTX 운행률은 평소보다 26%가량 적은 74.3%였다. 지하철 1, 3, 4호선 등 광역전철은 86.3%가 운행했다. 반면 새마을호(58.6%)와 누리로(57.1%), 무궁화호(69.2%) 등 일반열차는 운행률이 많이 떨어졌다. 특히 화물열차는 평소 대비 32.5%까지 줄어들었다. 코레일 측은 “수도권 전철과 KTX에 대체인력을 우선 투입하고, 화물열차는 수출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