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김해영 "당 차원 진상조사도 필요"…'윤미향 의혹' 이견

    김해영 "당 차원 진상조사도 필요"…'윤미향 의혹' 이견

    ... 국회를 대비한 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이 진행된 자리였는데요. 당선인 177명 전원이 참석 대상이었는데 관심인 윤미향 당선인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주인을 만나지 못한 명찰만 이렇게 덩그러니 남겨졌습니다. 윤 당선인은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끝으로 9일째 침묵을 지키고 있는데요. 반면 검찰은 압수수색을 벌인 데 이어 정의연의 회계 담당자를 불러 조사하는 ...
  • 윤미향, 민주당 워크숍 불참…“신속하게 입장 표명해야”

    윤미향, 민주당 워크숍 불참…“신속하게 입장 표명해야”

    ... 워크숍 개회식에 불참했다. 윤 당선인은 27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민주당 당선인 워크숍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오전 10시께 워크숍이 개회한 후에도 입구에는 윤 당선인 명찰이 찾아가는 주인도 없이 홀로 놓였다. 윤 당선인은 지난 20일 국회사무처가 주관한 21대 당선자 워크숍에도 불참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참석하라고 요구했던 지난 25일 ...
  • 법안 통과율 역대 최저…'일 안 한 20대 국회' 오명

    법안 통과율 역대 최저…'일 안 한 20대 국회' 오명

    ... 마무리는 됐습니다. 그런데 복 국장의 컴백은 당연히 환영할 일입니다만 국장의 업무 지시는 벌써 무섭습니다. [신반장이 자세히 다뤄주길 바라고요. 고반장이 계속해서 팔로우 해주길 바라고요. 명찰 전해줬어요?] [제가 어제 밤늦게까지 남아서…] [몇 시에?] [부장은 저희한테 억지로 부당한 지시하지…] [저는 강요 안 하죠~] [않았던 거 같아요…] [왜 이렇게 더듬어요.] [없는 ...
  • 손흥민, 사격 10발 모두 명중…'필승상' 받고 퇴소

    손흥민, 사격 10발 모두 명중…'필승상' 받고 퇴소

    ... 기초군사훈련을 마쳤습니다. 전 세계 언론의 궁금증을 자아냈던 3주 동안의 군사 훈련 모습도 공개됐는데요.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이병 손흥민'이 해병대의 상징인 빨간 명찰을 달고 늠름하게 거수경례를 합니다. '139번 훈련병'으로, 마스크를 쓴 채 총을 겨누고 행군하는 모습도 공개됐습니다. 해병대는 손흥민이 사격 훈련에서 10발 모두 명중시키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아이와 운동…'뽀영권'의 슬기로운 일본 생활

    아이와 운동…'뽀영권'의 슬기로운 일본 생활 유료

    ... 그대로네'라고 했다. 원래 스킨십을 많이 하는데, 카메라가 있어 자제했다”고 말했다. 승무원 출신인 부인 박세진씨도 화제가 됐다. 김영권은 “2013년 괌 가는 비행기에서 첫눈에 반했다. 명찰의 이름을 외웠다가, 역시 승무원 출신인 (김)보경(전북)이 아내 도움으로 다시 만났다. 이듬해 결혼했다”고 소개했다. 그의 오른팔에는 '가슴속에 새기고 다니겠다'는 프랑스어 문장과 부인 및 ...
  • 아이와 운동…'뽀영권'의 슬기로운 일본 생활

    아이와 운동…'뽀영권'의 슬기로운 일본 생활 유료

    ... 그대로네'라고 했다. 원래 스킨십을 많이 하는데, 카메라가 있어 자제했다”고 말했다. 승무원 출신인 부인 박세진씨도 화제가 됐다. 김영권은 “2013년 괌 가는 비행기에서 첫눈에 반했다. 명찰의 이름을 외웠다가, 역시 승무원 출신인 (김)보경(전북)이 아내 도움으로 다시 만났다. 이듬해 결혼했다”고 소개했다. 그의 오른팔에는 '가슴속에 새기고 다니겠다'는 프랑스어 문장과 부인 및 ...
  • [장세정의 직격인터뷰] 코로나 토착화해 종식 힘들어…독감 수준 치사율로 낮춰야

    [장세정의 직격인터뷰] 코로나 토착화해 종식 힘들어…독감 수준 치사율로 낮춰야 유료

    ... 논설위원 zhang@joongang.co.kr ※ 윤서아 인턴기자 가 인터뷰 정리에 참여했습니다. 관련기사 [장세정의 직격인터뷰] "수사 회유·무마 세력은 늘 인권·공정이란 명찰 달고 온다" "미국은 패권 유지 꿍꿍이 있어, 중국은 무역전쟁을 겁내지 않는다” "조국 딸 논문 '연구 윤리 지침' 위반···교수가 자백한 셈" “반미로 난리 치면 트럼프, 미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