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성교회 김하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새문안교회도 '명성교회 세습' 철회 요구

    새문안교회도 '명성교회 세습' 철회 요구 유료

    세습 논란이 거센 명성교회의 김삼환 원로목사(왼쪽)와 아들 김하나 목사. [중앙포토] '명성교회 세습'의 교단 헌법 위배 여부를 놓고 개신교 최대 교단인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 서헌재(중앙대 명예교수·목사) 한국교회법학회 회장은 “교회법에서 '잠재'란 용어는 처음 들어본다. 교회법에 없는 용어”라고 설명했다. 서 회장은 또 “명성교회 문제는 지교회의 자유권과 교단의 헌법이 ...
  • 명성교회 세습 사실상 허용…“교회 자정 능력 있나” 비판

    명성교회 세습 사실상 허용…“교회 자정 능력 있나” 비판 유료

    ... 예장 통합 총회 재판국이 그의 아들 김하나 목사의 담임목사직 청빙이 유효하다고 판단하면서 명성교회 부자세습에 대한 논란이 뜨거워졌다. 앞서 2013년 제정된 예장총회 헌법에는 “해당 교회에서 ... 받았다. 그런데 이번 총회에서 재판국 판결과 배치되는 결정을 내린 것이다. 서울 명일동의 명성교회. [연합뉴스] 명성교회김하나 목사 취임은 세습이 아닌 정당한 승계라며 반박해왔다. 김 ...
  • [취재일기] 명성교회 세습이 '고통의 십자가' 아닌 까닭

    [취재일기] 명성교회 세습이 '고통의 십자가' 아닌 까닭 유료

    백성호 문화팀 기자 “그렇게도 세습을 하고 싶으면 '명성'에서 이제 '교회'란 말을 떼어 버리십시오!”(교회개혁실천연대 김정태 집행위원) 16일은 '명성교회 부자 세습'의 불법 여부 ... 말했다. 사회적 눈으로는 '세습'이지만, 성경적 눈으로는 '승계'라는 해명이다. 게다가 명성교회는 “등록 교인 수 10만 명이 넘는 대형교회다. 아무나 이끌고 갈 수가 없다. 김하나 목사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