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남기고 싶은 이야기] 신상옥 "실감나게 찍자" 공중전 장면 실탄 쏴…영화 찍다 죽는 줄 알았다

    [남기고 싶은 이야기] 신상옥 "실감나게 찍자" 공중전 장면 실탄 쏴…영화 찍다 죽는 줄 알았다 유료

    ... 노도순이 숨진 후에는 그녀가 외롭지 않도록 후배 조종사 배대봉(최무룡)을 연결해 주었다. 이를 답답히 여기는 이들도 있지만 나는 그 나름대로 사랑을 지키는 방식이었다고 생각한다. 64년 명보극장 개봉 당시 '빨간 마후라'의 인기는 대단했다. 명동 매표소부터 늘어선 관객 줄이 을지로 상가까지 이어졌다. 그때부터 암표라는 것이 생길 정도였다. 관객 수 25만 명으로 그해 흥행 ...
  • "나를 찾아봐" 신비주의 이영애의 외출

    "나를 찾아봐" 신비주의 이영애의 외출 유료

    ... 나에게는 엊그제 일 같기도 하고 그렇다. 여러 가지로 만감이 교차한다. 기쁘다"는 복귀 소감을 밝힌 이영애는 공식 석상에 자주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제작발표회 후 이틀 뒤인 6일 종로구 명보아트홀에서 열린 제9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시상식에 깜짝 등장했다. 객석에 조용히 앉아있다 MC 임백천의 소개로 일어나 관객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신영균예술문화재단 새 이사장 자격으로 참석해 ...
  • 500억 기부한 91세 배우 "내 관엔 성경책 하나만 넣어달라"

    500억 기부한 91세 배우 "내 관엔 성경책 하나만 넣어달라" 유료

    ... 구체적 계획까지 세우진 않았지만 “영화계 지원과 후배 육성에 더 많은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연예계 최고의 자산가로 이름난 신씨는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상징으로 꼽힌다. 2010년 명보극장(명보아트홀)과 제주 신영영화박물관 등 500억원 규모의 사유재산을 한국 영화 발전에 써달라며 쾌척해 화제가 됐다. 모교인 서울대에도 시가 100억원 상당의 대지를 발전기금으로 기부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