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이저리그 흐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MIA 주전급 타자도 잘 막은 김광현, 메츠전 1% 아쉬움도 날렸다

    MIA 주전급 타자도 잘 막은 김광현, 메츠전 1% 아쉬움도 날렸다 유료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이 메이저리그 주전급 타자들을 상대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김광현은 시범경기 첫 등판이던 지난 23일(한국시각) 뉴욕 메츠전에서 호투했다. 1이닝 1볼넷 ... 홈런 타자가 부족한 마이애미에서 경계해야 할 요주의 선수지만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흐름을 탄 김광현은 3번 코리 디커슨을 1루 땅볼로 유도해 1회를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디커슨은 ...
  • [송재우의 포커스 MLB] 시간을 거스르는 선수들

    [송재우의 포커스 MLB] 시간을 거스르는 선수들 유료

    ... 순응하는 사람처럼 인식된다. 그 반대가 되는 '역행'은 왠지 순리를 거스르는 느낌이 강하다. 메이저리그에선 시대의 조류를 역으로 가는 선수가 꽤 있다. 지금은 '약물의 시대'로 부르지만 1990년대 ... 6000타석이 약간 넘는 수준으로 비중이 크게 줄었다. 갈수록 노장들의 입지가 줄어드는 시대지만 이 흐름을 거스르는 선수가 있다. 미네소타의 넬슨 크루스(40)는 지난해 39세의 나이로 454타수 ...
  • [송재우의 포커스 MLB] 80년대 STL의 '달리는 야구'…현대는 불가능할까

    [송재우의 포커스 MLB] 80년대 STL의 '달리는 야구'…현대는 불가능할까 유료

    메이저리그에서 국내 야구팬들의 관심이 높은 구단은 코리안 메이저리거 보유와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다. 대표적인 게 박찬호를 필두로 서재응, 최희섭, 류현진(현 토론토)까지 적지 않은 한국 ... 밀워키, 세인트루이스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홈런 못지않게 도루도 중요하다. 현대 야구의 흐름인 파워를 따라야 한다는 것이 진리일까. 어느 정도의 균형감이 필요한 건 확실하다. 허조그 감독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