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이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아시아 첫 그린 재킷 입은 마쓰야마, '골프 황제' 우즈도 축하

    아시아 첫 그린 재킷 입은 마쓰야마, '골프 황제' 우즈도 축하 유료

    ... 갤러리들의 환호를 받고 담담하게 우승 퍼트를 한 그는 지난해 우승자 더스틴 존슨(미국)이 입혀준 그린 재킷을 입고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번 우승으로 마쓰야마는 다양한 기록을 세웠다. 메이저 대회 개인 첫 우승이었고, 2017년 8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시리즈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 이후 3년 8개월 만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6승째였다. 또 아시아 선수로는 2009년 ...
  • 일본 120년 걸렸다, 마쓰야마 마스터스 첫 우승

    일본 120년 걸렸다, 마쓰야마 마스터스 첫 우승 유료

    마쓰야마 히데키가 시상식에서 마스터스 우승자의 상징인 그린 재킷을 입은 뒤 만세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의 골프 메이저대회 도전사는 수난과 아쉬움이었다. 1978년 마스터스 13번 홀에서 나카지마 츠네유키는 13타를 쳤다. 공이 개울에 두 번 빠졌다. 물속에서 공을 치다가 신발에 닿아 2벌타를 받았다. 개울에 클럽을 떨어뜨려 또 벌타를 받았다. ...
  • 일본 120년 걸렸다, 마쓰야마 마스터스 첫 우승

    일본 120년 걸렸다, 마쓰야마 마스터스 첫 우승 유료

    마쓰야마 히데키가 시상식에서 마스터스 우승자의 상징인 그린 재킷을 입은 뒤 만세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의 골프 메이저대회 도전사는 수난과 아쉬움이었다. 1978년 마스터스 13번 홀에서 나카지마 츠네유키는 13타를 쳤다. 공이 개울에 두 번 빠졌다. 물속에서 공을 치다가 신발에 닿아 2벌타를 받았다. 개울에 클럽을 떨어뜨려 또 벌타를 받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