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르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메르켈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한·미·일 협력 재건 통해 외교 고립 벗어나야

    [사설] 한·미·일 협력 재건 통해 외교 고립 벗어나야 유료

    ... 미국을 비롯한 민주주의 연합에서 배제돼 동맹을 잃고 중국에는 더욱 종속되는, 최악의 상황에 빠질 뿐이다. 중국에 할 말을 하면서도 협력하는 관계를 수립하는 게 현명한 선택이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바이든 행정부의 중국 때리기에 동참하면서도 “기후변화나 생물 다양성 같은 세계적 문제에선 중국과 공조가 필요하다”고 미국에 촉구했다. 우리도 이런 독일식의 유연한 전술을 구사한다면 ...
  • [안동현의 이코노믹스] 한국, 2025년 OECD 비기축통화국 중 3위 부채대국 된다

    [안동현의 이코노믹스] 한국, 2025년 OECD 비기축통화국 중 3위 부채대국 된다 유료

    ... 현재와 같이 경기침체 상황에서 재정을 확장하는 것에 반대하는 경제학자는 없을 것이다. 문제는 이를 어떻게 상환할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 논의가 빠져 있다는 점이다. 최근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지난해 적자 예산이 불가피했다는 점과 2023년부터 빚을 갚아 나가겠다는 상환계획을 솔직히 설명하고 이해를 구했다. 코로나 이전 59.53%에 불과하던 독일의 부채비율은 지난해 ...
  • [안동현의 이코노믹스] 한국, 2025년 OECD 비기축통화국 중 3위 부채대국 된다

    [안동현의 이코노믹스] 한국, 2025년 OECD 비기축통화국 중 3위 부채대국 된다 유료

    ... 현재와 같이 경기침체 상황에서 재정을 확장하는 것에 반대하는 경제학자는 없을 것이다. 문제는 이를 어떻게 상환할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 논의가 빠져 있다는 점이다. 최근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지난해 적자 예산이 불가피했다는 점과 2023년부터 빚을 갚아 나가겠다는 상환계획을 솔직히 설명하고 이해를 구했다. 코로나 이전 59.53%에 불과하던 독일의 부채비율은 지난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