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레테 러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선 채 팔 뻗으면 네트 위 47㎝…러츠 고공 배구

    선 채 팔 뻗으면 네트 위 47㎝…러츠 고공 배구 유료

    러츠(왼쪽)가 의자 위에 올라선 박소영 기자와 같은 눈높이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러츠는 여자 프로배구 역대 최장신이다. 오종택 기자 “제가 얼마나 큰지 다들 궁금하대요. 미국에서도 그랬지만, 한국에선 유독 그래요.” 키 얘기를 꺼내자 나온 메레테 러츠(25·GS칼텍스)의 첫 반응이다. 웃고 있어도 왠지 불편한 표정이었다. 2m6㎝의 러츠는 한국 여자 프로배구 ...
  • 선 채 팔 뻗으면 네트 위 47㎝…러츠 고공 배구

    선 채 팔 뻗으면 네트 위 47㎝…러츠 고공 배구 유료

    러츠(왼쪽)가 의자 위에 올라선 박소영 기자와 같은 눈높이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러츠는 여자 프로배구 역대 최장신이다. 오종택 기자 “제가 얼마나 큰지 다들 궁금하대요. 미국에서도 그랬지만, 한국에선 유독 그래요.” 키 얘기를 꺼내자 나온 메레테 러츠(25·GS칼텍스)의 첫 반응이다. 웃고 있어도 왠지 불편한 표정이었다. 2m6㎝의 러츠는 한국 여자 프로배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