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티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포커스] 미국 대선으로 안개에 휩싸인 한국의 미래

    [글로벌 포커스] 미국 대선으로 안개에 휩싸인 한국의 미래 유료

    ... 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할 경우 외교정책팀의 신중한 판단을 수용할지, 자칭 '안정적 천재(stable genius)'인 본인 직감을 더 신뢰할지 모르겠다. 지금까지는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등 경력 많은 참모가 나서 대통령의 직관이 최악의 결과를 내지 않도록 힘써 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매티스 같은 노련한 참모들을 경질하고, 그 자리에 한층 고분고분하고 상대적으로 ...
  • 이란 핵카드 꺼냈다…혹 떼려다 혹 붙인 트럼피즘

    이란 핵카드 꺼냈다…혹 떼려다 혹 붙인 트럼피즘 유료

    ... 전략가들도 없어 보인다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이 솔레이마니 제거를 결정한 데는 진언을 할 수 있는 참모 그룹이 없는 점이 주요하게 작용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제임스 매티스 전 국방장관, 렉스 틸러슨 전 국무장관, 허버트 맥마스터 전 국가안보보좌관 등 이른바 '어른의 축'에 속하는 참모들의 퇴진으로 안전핀이 뽑혔다는 우려가 현실이 된 셈이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
  • [남정호의 시시각각] 미군 철수, 이러다간 못 피한다

    [남정호의 시시각각] 미군 철수, 이러다간 못 피한다 유료

    ... 보면, 절대 그래선 안 된다. 과거부터 들춰보자. 지난해 초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시리아 철군 방침을 내비치자 그의 최측근 참모들은 하나같이 이를 부인했다. 그해 9월 당시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은 “시리아에서 테러리스트들이 없어질 때까지 미군은 남아있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매티스와 늘 다퉜던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마저 “이란군이 국경에 있는 한 시리아 철수는 없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