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따라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프랑스 오뜨퀴진의 진수…말문 막히는 '미식 드라마'

    프랑스 오뜨퀴진의 진수…말문 막히는 '미식 드라마' 유료

    ━ [맛따라기] 국내 최정상 프렌치 요리 “미장선(味匠饍). 말문이 막히는 맛, 잘 먹었습니다.” 두 달 전 점심을 먹으러 갔을 때 식사를 마치고 서승호 오너셰프가 내놓은 방명록에 쓴 말이다. 와인을 곁들여 3시간쯤 이어진 프랑스 정찬을 즐기면서 떠오른 말이 미장센(mise en scene)이다. 연극이나 영화의 연출을 뜻하는 이 프랑스 말을 '맛의 장인이 ...
  • 프랑스 오뜨퀴진의 진수…말문 막히는 '미식 드라마'

    프랑스 오뜨퀴진의 진수…말문 막히는 '미식 드라마' 유료

    ━ [맛따라기] 국내 최정상 프렌치 요리 “미장선(味匠饍). 말문이 막히는 맛, 잘 먹었습니다.” 두 달 전 점심을 먹으러 갔을 때 식사를 마치고 서승호 오너셰프가 내놓은 방명록에 쓴 말이다. 와인을 곁들여 3시간쯤 이어진 프랑스 정찬을 즐기면서 떠오른 말이 미장센(mise en scene)이다. 연극이나 영화의 연출을 뜻하는 이 프랑스 말을 '맛의 장인이 ...
  • 어란 600㎏, 곶감 4만개, 김치 3000포기…맛도 꿈도 익어가네

    어란 600㎏, 곶감 4만개, 김치 3000포기…맛도 꿈도 익어가네 유료

    ━ [맛따라기] 지리산 바람골 귀향한 셰프 봄 가숭어 알과 가을 보리숭어 알(붉은빛)어란. 보통 봄에 800㎏, 가을에 400㎏을 사들여 어란 600㎏을 만든다. 신인섭 기자 “양 교수, 밥 묵자.” 지리산의 아침, 밥상을 차린 72세 어머니가 아들을 부르는 말이 가슴을 울렸다. 이 산골에서 아들이 교수가 되도록 뒷바라지하느라 겪었을 곡절과 끝내 이뤘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