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자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새벽 2시 노벨위 전화받은 윌슨의 첫마디 “누가 폴 좀 깨워!”

    새벽 2시 노벨위 전화받은 윌슨의 첫마디 “누가 폴 좀 깨워!” 유료

    ... 1분 남짓 영상에선 윌슨 부부가 밀그럼의 집 초인종을 여러 번 누르는 장면 등이 나온다. 윌슨 부부는 밀그럼에게 “폴, 자네 노벨상을 탔어. 노벨위원회가 알리려는데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하네” “우리가 당신 휴대전화 번호를 줬어요”라고 각각 한다. 밀그럼이 “제가요? 와우!”라고 하자, 윌슨의 부인은 “당신, (이제)전화 받을 수 있냐”며 웃는 모습이 담겼다. ...
  • 김경율에 온 靑 전화 "자네 이름 나오면 다들 표정 구겨져"

    김경율에 온 靑 전화 "자네 이름 나오면 다들 표정 구겨져" 유료

    ... 사과문을 공개했다. 지난 14일 한 방송에서 경실련 인사가 1주택자인 자신을 2주택자라고 잘못 한 것에 대해 받아 낸 사과문이었다. 이 의원은 “저와 같은 선의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게 주의해달라”고 ... 청와대 인사로부터 걸려온 전화 한 통도 있었다고 한다. 수화기로 전해진 건 “청와대 회의에서 자네 이름이 나오면 다들 표정이 구겨질 정도다. 그렇게 하면 안 된다”는 이었다고 한다. 김 공동대표는 ...
  • "아버지 관엔 물만 가득했다" 여든 아들의 사할린 비극

    "아버지 관엔 물만 가득했다" 여든 아들의 사할린 비극 유료

    ... 못한 게 한이 되었지요.” 1965년 10월 육군을 만기 제대하고 돌아온 그는 누구에게도 하지 않고 가출했다. 들고 나갈 가방조차 없어 군에서 제대할 때 메고 온 군용백에 짐을 싸 서울역에 ... 사할린으로부터 비보가 날아들었다. 친구 이용하씨가 보낸 편지였다. '희권. 그동안 잘 잇슨나. 자네한테 섭섭한 멧 을 전하고자 한다. 아버님이 세상을 뜨고…. 사망 날은 양력 5월 24일 아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