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후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92년 불사른 열정, 100세 기념작 꼭 남기고 싶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92년 불사른 열정, 100세 기념작 꼭 남기고 싶다 유료

    ... 비망록에 이제 마침표를 찍으려 한다. 지난 세월을 열심히 살아왔다고 자부하지만 독자들에게 공연히 객담만 늘어놓았는지 모르겠다. 미흡하고 부족한 게 있다면 모두 내 책임이다. 하지만 '빨간 마후라, 후회 없이 살았다'라는 타이틀만큼 “내가 받은 탤런트를 다 쏟아온 시간이었다”는 점은 분명하게 말할 수 있다. 연재를 시작한 지 벌써 5개월 가까이 흘렀다. 그간 지인들로부터 과분한 격려가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친형제 같은 남궁원·윤일봉 “카메라 앞에서 죽겠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친형제 같은 남궁원·윤일봉 “카메라 앞에서 죽겠다” 유료

    ... 남궁원은 무엇보다 시원스런 외모가 매력적이다. 180㎝ 넘는 훤칠한 키에 서구적 마스크로 '한국의 그레고리 펙'이란 별명이 붙었다. 요즘으로 치면 꽃미남의 원조쯤 된다. 나와 '빨간 마후라'(1964) '남과 북'(1965) 등에서 함께했다. 원래 외교관·교수를 지망했지만 어머니 암 투병비를 마련하려고 연기자로 돌아섰다고 한다. 58년 '그 밤이 다시 오면'으로 데뷔했고,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박노식에 쫓긴 합죽이 김희갑 “영균아, 나 좀 살려줘”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박노식에 쫓긴 합죽이 김희갑 “영균아, 나 좀 살려줘” 유료

    ... 애환을 대변한 코미디언이다. 볼을 쏙 움츠리는 연기로 별명이 '합죽이'였다. 약방의 감초처럼 출연작만 700여 편에 이른다.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서울의 지붕 밑' '연산군' '빨간 마후라' 등 나와 많은 작품에서 손발을 맞췄다. 60년대 가족영화 '팔도강산'(1967)은 그의 대표작으로 꼽을 만하다. '팔도강산'은 슬하에 1남 6녀를 둔 한의사 노부부(김희갑·황정순)가 전국 곳곳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