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포5인회동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80석 거여의 입법 독주, 정치가 사라졌다

    180석 거여의 입법 독주, 정치가 사라졌다 유료

    ... 민주당이 말을 뒤집고 비례위성정당을 활용한 소수 정당 몫 뺏기에 동참했다. “저들(미래통합당)이 저렇게 나오면 우리도 방법이 없는 게 아니다”(윤호중 당시 사무총장)라는 말이 나온 '마포 5인 회동'(2월 26일)이 계기였다. 민주당은 180석 중 17석을 비례당에서 거둬들였다. 제1야당은 비례당에서 19석을 확보하고도 지역구에서 참패해 지난 9월 당명을 국민의힘으로 바꿨다. ...
  • [노트북을 열며] '마포 5인 회동'의 추억

    [노트북을 열며] '마포 5인 회동'의 추억 유료

    임장혁 기자·변호사 “누구의 무슨 말을 믿어야 할지….” 지난 2월 26일 서울 마포의 한 한정식집 문간방에서 터져나오는 더불어민주당 실세 5인방의 결기어린 소리를 듣게 된 후배 ... 때문이라고 했다. 이날 '도원결의'의 대의명분은 단 하나 '쟤들도 하니까' 였다. 본지의 '마포 5인 회동' 보도 후 민주당은 오히려 거리낌 따윈 접어둔 채 대놓고 위성정당 창당에 힘을 실었다. ...
  • "1당 뺏기면 안 돼" "비난은 잠시" 민주당 비례당 바람잡기 유료

    ... 당원 투표를 통해 비례정당에 대한 의견을 모은다. 미래한국당이 비례대표(47석)에서 민주당보다 20석 가까이 더 가져갈 수 있다는 산법(算法)이 유포되면서다. 윤호중 사무총장 등 실세 5인마포에서 만나, “잘 찾아보면 우리라고 왜 힘을 모을 세력이 없겠느냐”고 했다. 회동 사실이 공개된 후 “비례정당을 하기 어렵다는 취지의 얘기를 했다”고 해명했지만 실제 굴러가는 방향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