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지막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보았다, 알았다, 말하지 않았다” 中 신문 마지막호 제목

    “보았다, 알았다, 말하지 않았다” 中 신문 마지막호 제목

    '보았다. 알았다. 걸었다. 말하지는 않았다.(看見了 知道了 走過了 不說了)“ 지난달말 정간한 랴오닝성 선양시의 대중신문 화상신보의 마지막호 1면. [인터넷 캡처] “보았다. 알았다. 걸었다. 말하지는 않았다.(看見了 知道了 走過了 不說了)” 지난달 29일 중국 랴오닝(遼寧)성의 대중지였던 '화상신보(華商晨報)'가 마지막 종이신문 1면에 실은 짤막한 12자 ...
  • 누군가는 돌로 탑을 쌓고 길을 만든다

    누군가는 돌로 탑을 쌓고 길을 만든다

    한 해의 마무리를 앞두고 있는 11월의 마지막 주입니다. 날씨가 훌쩍 추워졌습니다. 월동 준비는 잘하고들 계신지요. S매거진 마지막호를 맞아 그동안 연재를 통해 지면을 빛내준 필자 열두 분에게 '마지막'이라는 주제에 대해 글을 써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이 글들로 독자 여러분과 여운을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올해도 수고하셨습니다. ━ 1. 길 이름하여 모...
  • '그녀는 예뻤다' 최시원, 정체 공개에 화들짝

    '그녀는 예뻤다' 최시원, 정체 공개에 화들짝

    ... 정체가 밝혀져 화제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그녀는 예뻤다' 14회에서는 신혁(최시원)이 자신의 정체를 드러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모스트의 마지막호 인쇄가 갑자기 중단됐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지성준(박서준)은 의문의 작가인 텐으로부터 인터넷 수락 연락을 받았다. 지성준은 다급히 향한 곳에는 수트 패션을 뽐낸 의문의 남자가 서 있었다. ...
  • '그녀는 예뻤다' 최시원, 정체는 수수께끼 작가 텐

    '그녀는 예뻤다' 최시원, 정체는 수수께끼 작가 텐

    ... 정체가 밝혀져 화제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그녀는 예뻤다' 14회에서는 신혁(최시원)이 자신의 정체를 드러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모스트의 마지막호 인쇄가 갑자기 중단됐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지성준(박서준)은 의문의 작가인 텐으로부터 인터넷 수락 연락을 받았다. 지성준은 다급히 향한 곳에는 수트 패션을 뽐낸 의문의 남자가 서 있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누군가는 돌로 탑을 쌓고 길을 만든다

    누군가는 돌로 탑을 쌓고 길을 만든다 유료

    한 해의 마무리를 앞두고 있는 11월의 마지막 주입니다. 날씨가 훌쩍 추워졌습니다. 월동 준비는 잘하고들 계신지요. S매거진 마지막호를 맞아 그동안 연재를 통해 지면을 빛내준 필자 열두 분에게 '마지막'이라는 주제에 대해 글을 써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이 글들로 독자 여러분과 여운을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올해도 수고하셨습니다. ━ 1. 길 이름하여 모...
  • 누군가는 돌로 탑을 쌓고 길을 만든다

    누군가는 돌로 탑을 쌓고 길을 만든다 유료

    한 해의 마무리를 앞두고 있는 11월의 마지막 주입니다. 날씨가 훌쩍 추워졌습니다. 월동 준비는 잘하고들 계신지요. S매거진 마지막호를 맞아 그동안 연재를 통해 지면을 빛내준 필자 열두 분에게 '마지막'이라는 주제에 대해 글을 써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이 글들로 독자 여러분과 여운을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올해도 수고하셨습니다. ━ 1. 길 이름하여 모...
  • 누군가는 돌로 탑을 쌓고 길을 만든다

    누군가는 돌로 탑을 쌓고 길을 만든다 유료

    한 해의 마무리를 앞두고 있는 11월의 마지막 주입니다. 날씨가 훌쩍 추워졌습니다. 월동 준비는 잘하고들 계신지요. S매거진 마지막호를 맞아 그동안 연재를 통해 지면을 빛내준 필자 열두 분에게 '마지막'이라는 주제에 대해 글을 써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이 글들로 독자 여러분과 여운을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올해도 수고하셨습니다. ━ 1. 길 이름하여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