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마르할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고는 싫다, 모두 최중이면 안되나" 윤여정의 수상 어록

    "최고는 싫다, 모두 최중이면 안되나" 윤여정의 수상 어록 유료

    ... “정말 신나면서도 무척 이상한 일”이라고 했다. 그가 받은 여우조연상은 102년 한국 영화 사상 첫 아카데미 연기상이다. 시상자인 브래드 피트가 직접 호명하자 윤여정은 이집트계 디자이너 마마르할림의 짙은 네이비색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올랐다. '미나리'로 각종 영화제에서 42번째 여우조연상 트로피를 거머쥔 윤여정은 이날 농익은 영어 소감으로 무대를 내려올 때까지 좌중을 압도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