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리야 샤라포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테니스의 산에서 내려온 샤라포바

    테니스의 산에서 내려온 샤라포바 유료

    ... 계곡과 굴곡들로 가득차 있었지만, 정상에 서면 믿어지지 않을 만큼 아름다운 경치를 볼 수 있는 산. '러시안 뷰티' 마리야 샤라포바(33)가 올랐던 그 높은 산의 이름은 테니스였다. 여자 프로테니스(WTA) 최고의 스타 중 한 명으로 손꼽히는 샤라포바가 코트를 떠난다. 샤라포바는 26일(현지시간) 잡지 '보그와 베니티페어'를 통해 "테니스에 작별 인사를 보낸다"며 ...
  • 굿바이 샤라포바

    굿바이 샤라포바 유료

    샤라포바 '러시안 뷰티(Russian Beauty)'로 불리던 테니스 스타 마리야 샤라포바(33·사진)가 코트를 떠난다. 18년 동안 5차례 테니스 메이저 대회를 석권한 샤라포바는 26일(현지시간) 잡지 '보그와 베니티페어'를 통해 “테니스에 굿바이를 고한다”고 밝혔다. 어깨 부상으로 “운동신경이 둔화했다”며 “이제 다른 지형에서 경쟁하기 위해 또 다른 산을 ...
  • 이동국 둘째 딸 재아, 호주오픈 이벤트 대회 출전

    이동국 둘째 딸 재아, 호주오픈 이벤트 대회 출전 유료

    ... 막고 코트에 나오는 모습이 자주 보인다. 일부 선수는 호흡 곤란으로 경기를 중단하기도 했다. 팬들은 마스크를 쓴 채 경기를 관전한다. 마리야 샤라포바(33·러시아·145위)가 뛴 14일 쿠용 클래식 이벤트 경기도 연기 때문에 중단했다. 샤라포바는 “기침이 나오고, 숨을 쉬기도 힘들었다”고 괴로워했다. 박린·박소영 기자 rpark7@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