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린드블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아제약] 대상 경쟁 김광현·양현종·양의지·박병호…통합 우승 김태형 감독도 후보

    [조아제약] 대상 경쟁 김광현·양현종·양의지·박병호…통합 우승 김태형 감독도 후보 유료

    ... 1000만원과 트로피를 받는다. 투수 중 가장 앞서 있는 선수는 김광현(SK)과 양현종(KIA)이다. 김광현은 31경기에 등판해 17승 6패 평균자책점 2.51을 기록했다. 20승을 거둔 린드블럼(두산)에 이은 다승 공동 2위. 국내 선수 중 가장 많은 190⅓이닝을 소화했다. 탈삼진도 180개로 리그 전체 2위이자 국내 선수 1위였다. 자타가 공인하는 SK 에이스. 그러나 소속팀 ...
  • [조아제약] 최고 투수상 주인공은? 역시 김광현-양현종 각축전

    [조아제약] 최고 투수상 주인공은? 역시 김광현-양현종 각축전 유료

    ... 평균자책점 1.38→8월 평균자책점 0.51→9월 평균자책점 1.35로 압도적인 호투 행진을 펼치면서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썼다. 결국 시즌 내내 1위를 유지하던 조쉬 린드블럼(두산)을 마지막 경기에서 추월했다. 여기에 끝내 5년 연속 180이닝 이상을 던지고 시즌을 마치는 내구성도 돋보였다. 다만 양현종은 올해 개막 후 4월까지 6경기에서 승리 없이 5패에 ...
  • 김광현·린드블럼, 켈리 따라 MLB 갈까

    김광현·린드블럼, 켈리 따라 MLB 갈까 유료

    김광현 메이저리그(MLB) 스토브리그에 KBO리그를 대표하는 두 명의 투수 김광현(31), 조쉬 린드블럼(32·미국)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엘리트 스포츠 뉴욕(ESNY)은 27일 '뉴욕 메츠가 김광현에 주목한다'고 보도했다. 앞서 디 애슬레틱은 '메츠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LA 다저스, 시카고 컵스, 캔자스시티 로열스 등이 김광현에게 관심을 보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