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그앙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삼지창 황의조와 철퇴 김신욱, 누가 '손' 잡나

    삼지창 황의조와 철퇴 김신욱, 누가 '손' 잡나 유료

    ... 결정적인 순간 슈팅하는 돌파형 스트라이커다. 현영민 해설위원은 스피드와 활동량, 슈팅이 좋은 황의조를 날카로운 3개의 창끝을 가진 '삼지창'에 비유했다. 황의조는 2020~21시즌 프랑스 리그앙(1부)에서 12골을 터뜨렸다. 박주영의 한국인 프랑스 리그 최다 골과 타이기록이다. 황의조는 벤투 감독이 대표팀에 부임한 2018년 8월 이래로 11골을 터뜨린 최다 득점자다. 김신욱은 ...
  • 삼지창 황의조와 철퇴 김신욱, 누가 '손' 잡나

    삼지창 황의조와 철퇴 김신욱, 누가 '손' 잡나 유료

    ... 결정적인 순간 슈팅하는 돌파형 스트라이커다. 현영민 해설위원은 스피드와 활동량, 슈팅이 좋은 황의조를 날카로운 3개의 창끝을 가진 '삼지창'에 비유했다. 황의조는 2020~21시즌 프랑스 리그앙(1부)에서 12골을 터뜨렸다. 박주영의 한국인 프랑스 리그 최다 골과 타이기록이다. 황의조는 벤투 감독이 대표팀에 부임한 2018년 8월 이래로 11골을 터뜨린 최다 득점자다. 김신욱은 ...
  • 최종전 남겨둔 황의조, 최다골 넣고 1부에 남으리

    최종전 남겨둔 황의조, 최다골 넣고 1부에 남으리 유료

    ... 터뜨렸다. [AFP=연합뉴스] 황의조(29·지롱댕 보르도·사진)가 한국 선수 프랑스 프로축구 한 시즌 최다 골 타이기록을 세웠다. 황의조는 17일(한국시각) 홈에서 열린 2020~21시즌 리그앙(1부) 37라운드 랑스전 전반 31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상대의 핸드볼 파울로 얻은 페널티킥의 키커로 나서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왼쪽 골망 구석을 흔들었다. 시즌 12호 골(3도움, 34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