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루친스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비하인드] 6차전 8회 송명기 등판…감독은 양의지를 믿었다

    [IS 비하인드] 6차전 8회 송명기 등판…감독은 양의지를 믿었다 유료

    ... 확신을 줬다. NC는 이미 불펜에 송명기를 준비시킨 상황이었다. 이동욱 감독은 포스트시즌을 길게 치르고 있는 두산 타자들이 빠른 공에 대처하지 못한다는 걸 빠르게 간파했다. 선발 드류 루친스키에 이어 6회 두 번째 투수로 마이크 라이트를 곧바로 붙인 것도 바로 이 이유다. 프로 2년 차 송명기는 시속 150㎞에 육박하는 빠른 공을 던진다. KS 4차전 선발승을 따내 자신감도 ...
  • NC, 첫 통합 우승

    NC, 첫 통합 우승 유료

    ... 6차전에서 두산 베어스를 4-2로 꺾었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우승했다. NC 주전 포수이자 주장인 양의지(33)는 기자단 투표에서 총 80표 중 36표를 얻어 에이스 드류 루친스키(33표)를 간발의 차로 제치고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두산 소속이던 2016년 KS 이후 개인 두 번째이자 4년 만의 영예다. KS MVP를 2회 이상 받은 선수는 양의지 ...
  • [IS 피플] 미운 오리에서 '백조'가 된 김진성, 그는 미안함을 던진다

    [IS 피플] 미운 오리에서 '백조'가 된 김진성, 그는 미안함을 던진다 유료

    ... 정규시즌을 마무리했다. 이동욱 감독은 KS 대비 자체 청백전을 치르면서 김진성의 컨디션을 재확인했다. 그리고 "불펜 중 컨디션이 가장 좋다"는 판단을 내렸다. KS 1차전 선발 드류 루친스키에 이어 두 번째로 마운드를 밟은 투수가 김진성이었다. 1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그는 이동욱 감독의 '믿을맨'으로 자리매김했다. 23일 5차전에선 5-0으로 앞선 8회 무사 3루에서 등판해 승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