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비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 구속된 부산 마당발 이영복 “죽을 때까지 아무 말 않겠다”

    [단독] 구속된 부산 마당발 이영복 “죽을 때까지 아무 말 않겠다” 유료

    ... 실소유주 이영복(66) 청안건설 회장이 “죽을 때까지 아무 말 하지 않겠다”고 말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1998년 '부산판 수서사건'이라 불리는 부산 다대·만덕지구 택지전환 사건 때처럼 로비설과 정·관계 인사 압력설이 난무했지만 이 회장이 끝까지 입을 다물었던 것처럼 이번에도 침묵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이 회장은 지난 12일 예정됐던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
  • [단독] “송희영, 주필실서 청와대 핵심 만나 고재호 연임 부탁” 유료

    ... 전 사장은 사장 재임 당시 5조7000억원대의 분식회계를 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돼 있다. 송 전 주필의 부탁을 받은 것으로 지목된 청와대 핵심 인사는 본지 통화에서 “송 전 주필의 로비설은 사실 여부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① 검찰 “박수환 50억 돈 흐름 파악에 수사인력 집중 투입” ② 송희영 전 주필 '대우조선 유럽 출장' 전후 김진태가 ...
  • “조희팔 작년 감옥에 편지” vs “내가 삼촌 유골 들고 왔다”

    “조희팔 작년 감옥에 편지” vs “내가 삼촌 유골 들고 왔다” 유료

    ... 2억7000만원을 받은 김광준 전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부장검사 등 검찰과 경찰 인사들은 조씨 측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사실이 적발됐으나 정·관계는 아직 없었다. 하지만 피해자들은 꾸준히 정·관계 로비설을 주장해 왔다. 대구경찰청은 이날 조씨 측근에게서 1억원을 받은 혐의로 정모(40) 전 경사를 중국에서 붙잡았다고 발표했다. 정 전 경사는 2007년 8월 대구에서 제과점을 열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