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골든글러브] '최다 득표' 김하성…사상 첫 외인 2년 연속 수상 린드블럼

    [골든글러브] '최다 득표' 김하성…사상 첫 외인 2년 연속 수상 린드블럼

    ... 들어왔다. 1루수 부문은 예상대로 박병호(키움)가 받았다. 박병호는 올해 33홈런을 때려내 홈런왕에 올랐다. 투표에선 240표를 획득해 69.2%의 득표율로 오재일(두산·83표)과 로맥(SK·18표)을 무난하게 제쳤다. 2루수 부문에선 박민우(NC)가 웃었다. 박민우는 올해 타율 0.344, 45타점, 89득점일 기록하며 NC 타선의 공격 첨병 역할을 톡톡히 했다. ...
  • [조아제약 야구대상] '최초 40홀드' 김상수, 2019 기록상…수비상은 정수빈

    [조아제약 야구대상] '최초 40홀드' 김상수, 2019 기록상…수비상은 정수빈

    ... 5-1로 앞선 7회말 무사 1·2루서 등판해 1이닝을 무피안타 무사사구 1탈삼진 무실점으로 지켜내 승리에 기여했다. 특히 야수 실책으로 2사 만루에 몰리고도 SK 4번 타자 제이미 로맥을 풀 카운트 끝에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하면서 실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후 김상수는 이후 홀드 2개를 더 보태고 시즌을 마무리해 역대 최초 40홀드 금자탑도 쌓았다. 생애 첫 개인 타이틀도 ...
  • 골든글러브 후보 발표, 역대 최다 후보...KT는 전 포지션 배출

    골든글러브 후보 발표, 역대 최다 후보...KT는 전 포지션 배출

    ... 이름을 올렸으며, 두산 페르난데스, KT 유한준, KIA 최형우, 한화 김태균, 롯데 이대호 등 5명은 지명타자 골든글러브 수상을 노린다. 1루수 부문에는 두산 오재일, 키움 박병호, SK 로맥, KT 오태곤, 삼성 러프 등 5명이 기준을 충족했고, 2루수 부문은 LG 정주현, NC 박민우, KT 박경수, KIA 안치홍, 삼성 김상수, 한화 정은원 등 6명이 후보에 올랐다. 3루수 ...
  • [조아제약] 김상수, 최초 40홀드로 기록상 유력…하재훈·배영수도 후보

    [조아제약] 김상수, 최초 40홀드로 기록상 유력…하재훈·배영수도 후보

    ... 5-1로 앞선 7회말 무사 1·2루서 등판해 1이닝을 무피안타 무사사구 1탈삼진 무실점으로 지켜내 승리에 기여했다. 특히 야수 실책으로 2사 만루에 몰리고도 SK 4번 타자 제이미 로맥을 풀 카운트 끝에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하면서 실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후 김상수는 이후 홀드 2개를 더 보태고 시즌을 마무리하면서 역대 최초 40홀드 금자탑을 쌓았다. 생애 첫 개인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아제약 야구대상] '최초 40홀드' 김상수, 2019 기록상…수비상은 정수빈

    [조아제약 야구대상] '최초 40홀드' 김상수, 2019 기록상…수비상은 정수빈 유료

    ... 5-1로 앞선 7회말 무사 1·2루서 등판해 1이닝을 무피안타 무사사구 1탈삼진 무실점으로 지켜내 승리에 기여했다. 특히 야수 실책으로 2사 만루에 몰리고도 SK 4번 타자 제이미 로맥을 풀 카운트 끝에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하면서 실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후 김상수는 이후 홀드 2개를 더 보태고 시즌을 마무리해 역대 최초 40홀드 금자탑도 쌓았다. 생애 첫 개인 타이틀도 ...
  • [조아제약] 김상수, 최초 40홀드로 기록상 유력…하재훈·배영수도 후보

    [조아제약] 김상수, 최초 40홀드로 기록상 유력…하재훈·배영수도 후보 유료

    ... 5-1로 앞선 7회말 무사 1·2루서 등판해 1이닝을 무피안타 무사사구 1탈삼진 무실점으로 지켜내 승리에 기여했다. 특히 야수 실책으로 2사 만루에 몰리고도 SK 4번 타자 제이미 로맥을 풀 카운트 끝에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하면서 실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후 김상수는 이후 홀드 2개를 더 보태고 시즌을 마무리하면서 역대 최초 40홀드 금자탑을 쌓았다. 생애 첫 개인 ...
  • '빅3' 두산·SK·키움, 그들의 WAR는 뭔가 특별하다

    '빅3' 두산·SK·키움, 그들의 WAR는 뭔가 특별하다 유료

    ... 기록한 SK(15.39), 키움(15.38), 두산(15.17)은 나란히 15점대를 기록했다. 페넌트레이스 성적 톱3의 비결이 외국인 선수 농사와 직결되어 있다는 의미다. 산체스(6.23)와 로맥(5.93)을 위주로 SK의 외국인 선수들이 가장 높은 WAR을 기록했고 두산(페르난데스-린드블럼-프랭코프), 키움(샌즈-요키시-브리검) 역시 외국인 선수 운용에 성공했다. 양의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