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레지오넬라균 검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온천 후 폐렴 증세…강원도 컨벤션보양온천서 레지오넬라균 검출

    온천 후 폐렴 증세…강원도 컨벤션보양온천서 레지오넬라균 검출

    최근 폐렴의 일종인 '레지오넬라증' 환자 3명이 감염되기에 앞서 강원도 동해 컨벤션보양온천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컨벤션보양온천의 1차 환경검사를 진행한 결과 온천의 욕조수 등에서 레지오넬라균검출됐다. 이에 따라 본부는 관할 지자체를 통해 소독조치하고, 추가 발생 예방을 위해 온천 이용을 제한하고 있다. 신고된 레지오넬라증 ...
  • 광주 '레지오넬라 주의보' 전년보다 2배 이상 검출

    광주 '레지오넬라 주의보' 전년보다 2배 이상 검출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광주지역 레지오넬라균 검출 건수가 지난해보다 2배 이상 증가해 보건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은 17일 "레지오넬라균 검출량이 꾸준히 ... 전체 34건 중 15건(44.1%)이, 냉각탑수에서는 전체 87건 중 32건(36.8%)이 검출됐다. 레지오넬라증은 제3군 법정감염병으로, 대형 건물 냉각탑수와 목욕탕 온수시설 샤워기 등의 ...
  • 경남보건환경연구원 "창원사격대회 감염병 대응 준비 끝"

    경남보건환경연구원 "창원사격대회 감염병 대응 준비 끝"

    ... 식중독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준비를 마쳤다고 30일 밝혔다. 경남보건환경연구원은 호흡기 감염병인 레지오넬라증을 예방하기 위해 지난 7월부터 대회 관련 선수단 숙소로 지정된 호텔 28개소와 11개 병원, ... 냉각탑수 및 창원시 소재 공원에 설치된 분수 등 158건을 검사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레지오넬라균검출된 업소 및 시설에 대해 청소 및 소독을 하도록 조치했으며, 의심환자 발생 시 신속하고 ...
  • 최악 폭염에 냉방기에서 레지오넬라균 다량 검출

    최악 폭염에 냉방기에서 레지오넬라균 다량 검출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9일 병원 등 다중이용시설의 냉방기 사용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레지오넬라균 검출이 증가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1월부터 7월말까지 지역 ... 63개소에 청소와 소독 등 사후조치를 취한 후 재검사를 실시하도록 시·군 관련부서에 통보했다. 레지오넬라균은 대형건물의 냉각탑수, 대형목욕탕 욕조수, 배관시설, 분수대 등의 오염된 물에 존재하다가 25∼45도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건강한 당신] 요즘 속도 안 좋고 기운도 없는데, 혹시 냉방병?

    [건강한 당신] 요즘 속도 안 좋고 기운도 없는데, 혹시 냉방병? 유료

    ... 노출되면 눈·코·목이 따갑고 아프며 피로감·두통이 나타나기 쉽다. 셋째로 에어컨 냉각수가 레지오넬라균(미생물)에 오염되면 레지오넬라증이 생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레지오넬라증 환자는 지난해 ... 병원·숙박업소 등 다중이용시설 냉각수를 조사한 결과 대형 건물의 12%, 쇼핑센터의 7.7%에서 레지오넬라균검출됐다. 레지오넬라증은 다른 냉방병과 증상이 비슷하지만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폐렴·신부전으로 ...
  • 목욕탕·찜질방·종합병원 … 서울 36곳서 레지오넬라균 유료

    대형 공중목욕탕이 급성호흡기 질환의 원인으로 알려진 레지오넬라균에 취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지난 4~6월 대형건물·목욕탕·찜질방·종합병원 284개소의 냉각탑수·샤워기 등 771건을 검사한 결과 36개소에서 55건의 레지오넬라균검출됐다고 18일 밝혔다. 이 중 대형목욕탕이 32건으로 가장 많았고 찜질방 12건, 종합병원 11건이었다. 대형건물과 ...
  • [브리핑] 대형건물 8% 레지오넬라균 검출 유료

    ... 대형 목욕탕 등에 설치된 에어컨 냉각탑 물과 배관을 조사한 결과, 총 177건 중 8%인 14건에서 레지오넬라균검출됐다고 4일 밝혔다. 레지오넬라균은 에어컨·가습기와 맛사지용 기포발생 욕조, 샤워 꼭지, 분수대 등에서 분사된 물방울이나 먼지 등을 통해 호흡기로 들어와 병을 일으킨다. 보건환경연구원은 9월까지 대형 건물 냉각탑수 등을 대상으로 레지오넬라균 검사를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