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레이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누가 당선되든 '미국 경제 우선주의' 계속된다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누가 당선되든 '미국 경제 우선주의' 계속된다 유료

    ... 하나뿐이다. 승부의 열쇠는 결국 '미국 내부의 경제 문제'라는 사실이다. 미국의 역사가 그랬다. 1930년대 대공황에서 뉴딜을 앞세워 4선을 기록한 프랭클린 루스벨트가 대표적이다. 로널드 레이건부터 빌 클린턴과 버락 오바마 역시 재선 성공의 관건은 경제 성과와 직결됐다. 클린턴은 선거 구호가 “바보야, 문제는 경제야”라고 했을 정도였다. 정책 대결의 핵심은 결국 자본주의 시장경제를 ...
  • ['코로나가 바꾼 세계' 석학인터뷰] “코로나 뒤 미·중 재앙적 경쟁…협력하는 법 못배우면 공멸”

    ['코로나가 바꾼 세계' 석학인터뷰] “코로나 뒤 미·중 재앙적 경쟁…협력하는 법 못배우면 공멸” 유료

    ... 내다볼수록 이런 상상력과 '한국발 이니셔티브'의 필요성은 더욱 분명해진다. ■ 「 그레이엄 앨리슨(Graham Allison)은=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석좌교수. 1985~1987년 레이건 정부에서 국방장관 특보를, 1993~1994년 클린턴 정부에서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보를 지냈다. 2017년 출간한 『예정된 전쟁(Destined for War)』에서 지난 500년 인류 역사상 ...
  • [글로벌 아이] 트럼프를 지지하는 이민자

    [글로벌 아이] 트럼프를 지지하는 이민자 유료

    ... 경제만 살릴 수 있다면 웬만한 흠결은 눈감을 수 있다는 분위기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미국인 56%가 “4년 전보다 잘살게 됐다”고 느낀다고 답했다. 오바마 4년 차엔 45%, 부시와 레이건 때는 각각 44%에 그쳤다. 지지율 숫자에선 좀처럼 회복을 못 하지만 여전히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를 자신하는 것도 이런 대목에서다. 그는 지금도 유세장에서 “우리에겐 바이든 쪽에 없는 열정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