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레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코트의 왕자 레오가 돌아왔다

    코트의 왕자 레오가 돌아왔다

    6년 만에 한국 무대로 돌아온 OK금융그룹 레오. 용인=임현동 기자 코트의 왕자 레오가 돌아왔다.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31·쿠바·등록명 레오)가 OK금융그룹을 챔피언으로 이끌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레오는 지난 2일 입국해 2주간 자가격리를 마치고 팀 훈련에 합류했다. 20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OK금융그룹 연습체육관에서 만난 레오는 여유가 넘쳤다. ...
  •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티탄', 극장 개봉 후 왓챠 공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티탄', 극장 개봉 후 왓챠 공개

    '티탄' 제74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줄리아 뒤쿠르노 감독의 신작 '티탄'과 레오 까락스 감독의 9년 만의 신작이자 감독상 수상작인 '아네트'가 극장 개봉 후 왓챠에서 공개될 예정이라고 19일 왓챠가 밝혔다. '티탄'은 어린 시절, 교통사고로 뇌에 티타늄을 심고 살아가던 여성이 기이한 욕망에 사로잡혀 일련의 사건에 휘말리다 10년 전 ...
  • 38세 여성감독, 칸 주인공 됐다

    38세 여성감독, 칸 주인공 됐다

    ... 심사위원대상은 핀란드 주호 쿠오스마넨 감독의 '컴파트먼트 넘버6'와 이란 아쉬가르 파라디 감독의 '히어로'가 공동으로 받았다. 감독상은 마리옹 코티아르와 아담 드라이버가 주연한 개막작 '아네트'의 레오 카락스 감독이 차지했다. 심사위원상은 황금종려상 수상자였던 태국 아핏차퐁 위라세타쿤 감독의 '메모리아'와 이스라엘 감독 나디브 라피드의 '아헤드의 무릎'이 공동 수상했다. 각본상은 일본 ...
  • 칸영화제 시작부터 끝까지, 한국 영화인이 빛냈다

    칸영화제 시작부터 끝까지, 한국 영화인이 빛냈다

    ... 영화의 주연인 배우 송강호 씨와 이병헌 씨는 영화제 내내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송강호씨는 심사위원장인 미국의 스파이크 리 감독과 함께 경쟁 부문 심사를 맡았고 폐막식에선 감독상 수상자 레오 카락스 감독의 이름을 직접 발표했습니다. 여우주연상 시상을 맡은 이병헌씨는 여유 있는 농담으로 참석자에게 큰웃음을 줬습니다. '스파이크 리' 감독과 성이 같다며 농담을 던지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74회 칸] 심사위원 송강호·시상자 이병헌, 묵직한 존재감으로 폐막식 빛냈다(종합)

    [74회 칸] 심사위원 송강호·시상자 이병헌, 묵직한 존재감으로 폐막식 빛냈다(종합) 유료

    ... 주호 쿠오스마넨(Juho Kuosmanen) 감독의 '컴파트먼트 넘버.6(COMPARTMENT NO. 6)가 공동 수상했다. 감독상은 '아네트(Annette)'로 돌아온 프랑스의 거장 레오 카락스(Leos Carax)였다. 호평 받았던 '드라이브 마이 카(Drive My Car)'의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은 각본상을 품에 안았다. '더 워스크 펄슨 인 더 월드'의 르나트 라인제브가 ...
  • 38세 여성감독, 칸 주인공 됐다

    38세 여성감독, 칸 주인공 됐다 유료

    ... 심사위원대상은 핀란드 주호 쿠오스마넨 감독의 '컴파트먼트 넘버6'와 이란 아쉬가르 파라디 감독의 '히어로'가 공동으로 받았다. 감독상은 마리옹 코티아르와 아담 드라이버가 주연한 개막작 '아네트'의 레오 카락스 감독이 차지했다. 심사위원상은 황금종려상 수상자였던 태국 아핏차퐁 위라세타쿤 감독의 '메모리아'와 이스라엘 감독 나디브 라피드의 '아헤드의 무릎'이 공동 수상했다. 각본상은 일본 ...
  • 제2의 '기생충'은 없지만…칸서 존재감 확인한 한국영화

    제2의 '기생충'은 없지만…칸서 존재감 확인한 한국영화 유료

    ... 몰입감 있는 작품”(할리우드 리포터) “간결한 문장에 엄청나게 많은 것을 담았다”(버라이어티) 등 호평이 쏟아진다. 서 프로그래머는 “수상을 확신하는 영화”라 했다. 프랑스 거장 레오 카락스 감독이 배우 마리옹 코티아르와 호흡을 맞춘 뮤지컬 영화, '아네트'도 별점 경쟁에선 앞선다. 한국영화 두 편은 칸영화제 후반부 기대작이다. 홍상수 감독이 배우 이혜영과 호흡 맞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