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럭셔리 브랜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20 올해의 차] 최고속도 305㎞/h 자랑 … 세계에서 가장 강력하고 빠른 '수퍼 SUV'

    [2020 올해의 차] 최고속도 305㎞/h 자랑 … 세계에서 가장 강력하고 빠른 '수퍼 SUV' 유료

    ... 현장을 누볐다. 단순히 비싼 가격만 내세워서는 최고급 차가 되지 못한다. 세계 최고 수준의 브랜드 이미지, 그에 어울리는 강력한 성능, 고급차다운 소재의 조화 등 다양한 요소들이 결합해야 명차의 ... 장착했다. 어지간한 수퍼카도 사용하지 않는 크기다. 강병휘 심사위원은 “우루스는 람보르기니가 럭셔리 SUV 브랜드로 이동하는 시작점”이라고 의미를 해석했다. 중앙일보 COTY 공동취재팀
  • [2020 올해의 차] 수퍼 세단의 모든 것을 보여주는 압도적인 성능

    [2020 올해의 차] 수퍼 세단의 모든 것을 보여주는 압도적인 성능 유료

    ...해의 수입차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의 옆모습. 4도어 쿠페의 '원조' 브랜드답게 완성도 높은 디자인을 자랑한다. 뒷자리가 생겼지만 쿠페와 동일한 주행 성능, 다양한 편의 ... 심사위원은 “수퍼 세단의 모든 것을 보여주는 압도적인 성능”, 정연우 심사위원은 “퍼포먼스와 브랜드가 잘 표현된 완성도”, 이혁기 심사위원은 “뛰어난 성능, 안정성 럭셔리, 스포티한 주행감, ...
  • [2020 올해의 차] 현대차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올해의 차' 수상 저력 과시

    [2020 올해의 차] 현대차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올해의 차' 수상 저력 과시 유료

    ... 3개월의 대장정을 마쳤다. 올해는 2019년 출시된 신차(부분변경 포함) 가운데 12개 브랜드, 17개 차종이 심사위원들의 평가를 받았다. 올해 중앙일보 COTY는 빠르게 변화 중인 자동차 ... COTY 심사 현장에서 가장 많은 주목과 사진 세례를 받았던 람보르기니 우루스는 '올해의 럭셔리' 부문 상을 수상했다. 마세라티와 경쟁을 펼쳤지만 고급스러움이 묻어나는 큰 크기, 고가 소재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