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완전체' GS칼텍스, 현건전에 달린 선두권 재도약

    '완전체' GS칼텍스, 현건전에 달린 선두권 재도약 유료

    ... 리그 득점 8위(417점)에 오른 GS칼텍스 주 득점원이다. 리시브 효율도 리그 10위 기록인 42.35%를 기록했다. 공수 모두 살림꾼 역할을 하는 선수다. GS칼텍스는 206cm 장신 공격수 러츠(26)가 좋은 기량을 보이고, 다른 쌍포 강소휘(23)도 기량이 만개했다. 이소영의 부재 속에 1·2년 차 박혜민(20), 권민지(19)도 성장했다. 그러나 1라운드 전승 기세는 꺾였고 3위까지 ...
  • 팀 상승세 이끈 이다영, 다우디 3라운드 MVP

    팀 상승세 이끈 이다영, 다우디 3라운드 MVP 유료

    ... 이재영(흥국생명, 5표)을 6표 차로 제쳤다. 그 외 KGC인삼공사 발렌티나 디우프(4표) 현대건설 헤일리 스펠만(4표)·양효진(3표) 한국도로공사 박정아(1표) GS칼텍스 메레타 러츠(1표) 등을 따돌렸다. 이다영의 라운드 MVP 수상은 2017~2018 1라운드 이후 개인 통산 두 번째다. 앞서 2017~2018, 2018~2019 베스트7(세터)에 두 차례 뽑혔고, ...
  • 반환점 찍은 여자 배구, #3강 구도 #신인 득세 #외인 희비

    반환점 찍은 여자 배구, #3강 구도 #신인 득세 #외인 희비 유료

    ... 미칠 전망이다. 세 팀은 순위 경쟁이자 우승 경쟁을 하고 있다. 더 치열한 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전반기 여자 배구에 두드러진 경향은 외인의 영향력이다. GS칼텍스는 역대 최장신인 러츠(25)의 가세 효과를 톡톡히 봤다. 높은 타점에서 때리는 오픈 공격의 위력은 기대 이상. 민첩성도 크게 떨어지지 않는다. 2라운드에서는 리그 최우수선수(MVP)도 수상했다. 3라운드까지 득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