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브 피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캠프라이브] SK 김태훈, 선발 변신 준비 착착…하재훈도 커브 합격점

    [IS 캠프라이브] SK 김태훈, 선발 변신 준비 착착…하재훈도 커브 합격점 유료

    ... 8명을 상대하면서 5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플로리다주 베로비치 1차 캠프에서 라이브 피칭만 소화했던 김태훈의 첫 실전. 안타 수가 많았지만 빗맞은 안타가 대부분이었다. 직구 9개와 ... 데 집중하겠다"고 했다. 하재훈도 8회 마지막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무사히 캠프 첫 실전 피칭을 마쳤다. 1이닝 동안 세 타자를 사대로 안타와 볼넷 없이 2탈삼진 무실점으로 위력적인 피칭을 ...
  • [미야자키 라이브]김태형 감독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젊은 투수 리드

    [미야자키 라이브]김태형 감독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젊은 투수 리드 유료

    ... 강조했었다. 그러다가 정말 바깥쪽으로 들어와도 나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특정 상황, 볼카운트에서 투수가 보여주는 기세, 버릇 등을 두루 살피고 이용할 줄도 알아야 한다는 의미다. 결국 불펜피칭이 아닌 실전에서 투수를 알아가야 한다. 백업 포수는 쉽지 않은 일이다. 그러나 이 점에 대해서도 의지가 있다면 극복할 수 있다고 본다. 김 감독도 이닝 소화가 상대적으로 적은 포수가 투수를 ...
  • 존중·감사 아는 두산 프렉센, 성공 예감 고조

    존중·감사 아는 두산 프렉센, 성공 예감 고조 유료

    두산 새 외인 투수 프렉센이 지난 19일 라이브 피칭을 소화하고 있다. 두산 제공 KBO 리그에 입성하는 외인 선수의 성공 법칙은 두 가지다. 압도적인 기량을 갖췄거나, 낯선 무대에서의 경험을 자산으로 만들겠다는 의지. 대체로 한국 문화와 야구를 존중하는 선수가 롱런한다. 두산 새 외인 투수 크리스 프렉센(26)의 기량은 아직 베일에 싸여 있다. 김태형 두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