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스트마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갑생의 바퀴와 날개] "달릴 길도 없는데"…준비 안된 '라스트 마일' 정책

    [강갑생의 바퀴와 날개] "달릴 길도 없는데"…준비 안된 '라스트 마일' 정책 유료

    라스트 마일(Last Mile). 영어사전에는 '사형수가 자신의 방에서 사형장까지 걸어가는 거리'라는 뜻으로 적혀있다. 생의 마지막으로 향한다는 다소 무거운 의미의 단어이지만 교통 분야로 넘어가면 얘기는 달라진다. 교통에서 라스트 마일은 '목적지까지 남은 1마일'이다. 약 1.6㎞가량 된다. 걷기에는 멀지만, 버스·전철로는 연결이 안 되고, 택시나 자가용을 이용하기엔 ...
  • 인도·차도 헤집는 전동 휠·킥보드…혁신은 어정쩡 안전은 휘청

    인도·차도 헤집는 전동 휠·킥보드…혁신은 어정쩡 안전은 휘청 유료

    ... 30대 여성이 인도에서 전동킥보드를 타다가 화단에 부딛쳐 2차로 도로에 쓰러졌다. 다행히 큰 부상은 입지 않았으나 면허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인 것이 드러나 경찰에 체포됐다. 스마트시티의 라스트마일을 담당할 개인용 운송수단(퍼스널 모빌리티)이 인도와 차도 사이에서 우왕좌왕하고 있다. 자동차와 함께 도로를 달리자니 퍼스널 모빌리티 이용자가 위험하고, 자전거 도로나 인도 운행을 허용하자니 ...
  • 인도·차도 헤집는 전동 휠·킥보드…혁신은 어정쩡 안전은 휘청

    인도·차도 헤집는 전동 휠·킥보드…혁신은 어정쩡 안전은 휘청 유료

    ... 30대 여성이 인도에서 전동킥보드를 타다가 화단에 부딛쳐 2차로 도로에 쓰러졌다. 다행히 큰 부상은 입지 않았으나 면허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인 것이 드러나 경찰에 체포됐다. 스마트시티의 라스트마일을 담당할 개인용 운송수단(퍼스널 모빌리티)이 인도와 차도 사이에서 우왕좌왕하고 있다. 자동차와 함께 도로를 달리자니 퍼스널 모빌리티 이용자가 위험하고, 자전거 도로나 인도 운행을 허용하자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