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바리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국대 호흡' 연경·다영 그리고 재영...공존도 긍정 전망

    '국대 호흡' 연경·다영 그리고 재영...공존도 긍정 전망 유료

    ... 효과적인 도쿄 올림픽 준비를 원했기 때문이다. 흥국생명은 이제 국가대표팀 주 공격수 2명과 주전 세터가 뛰는 팀이다. 세 선수의 호흡이 좋아지면 대표팀의 전력도 향상된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의 전술 운영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다. 이재영, 이다영 자매는 뛰어난 자기 관리 능력을 본받고 싶다며 김연경을 롤모델로 꼽기도 했다. 두 선수의 성장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
  • '쌍둥이' 이재영·이다영, 흥국생명에서 같이 뛴다

    '쌍둥이' 이재영·이다영, 흥국생명에서 같이 뛴다 유료

    ... 본지와 인터뷰에서 이재영은 "다영이와 함께하면 당연히 더 좋다. 의지할 사람이 곁에 있고. 서로 잘하니까 호흡도 잘 맞다"고 웃었다. 핑크색 유니폼을 입고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라바리니 감독 체제에서 기량이 한층 성장한 이다영은 뛰어난 순발력을 활용해 더욱더 빠르고, 다양한 토스를 구사하고 있다. 상대가 전혀 예측하지 못하는 볼 배급력도 돋보인다. 공격뿐만 아니라 수비와 리시브 ...
  • 쌍둥이 이재영·다영, 흥국생명서 한솥밥

    쌍둥이 이재영·다영, 흥국생명서 한솥밥 유료

    ... 달리 힘든 시간을 보냈다. 세터로는 큰 키(1m80㎝)가 장점인 그는 경험을 쌓으면서 두각을 나타냈다. 2017~18시즌부터는 세 시즌 연속 베스트 7(세터)에 이름을 올렸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 부임 후에는 대표팀 주전 세터를 맡았고,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에도 힘을 더했다. 자매는 오래전부터 한 팀에서 뛰고 싶어했다. 하지만 팀 입장에서 두 선수를 동시에 데리고 있기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