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비리 의혹' 블라터 전 FIFA 회장, 혼수상태서 회복

    '비리 의혹' 블라터 전 FIFA 회장, 혼수상태서 회복

    ... 지난달 심장 수술을 받은 뒤 의식을 잃었으며, 일주일 만에 깨어났다. 현재는 스위스에 있는 병원 중환자실에서 퇴원할 수 있을 정도로 상태가 좋아졌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블라터 전 회장의 은 스위스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의료진이 아버지의 몸 상태에 대해 만족하고 있지만, 아직은 갈 길이 멀다”면서 “내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슬픈 크리스마스였다”고 털어놓았다. 블라터 전 ...
  • 킴 카다시안, 거대한 골반라인에 깜짝

    킴 카다시안, 거대한 골반라인에 깜짝

    ... "발렌타인 데이에 맞춰 사랑하는 사람에게 향수를 선물하세요"라는 글과 근황을 담은 다수의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킴 카다시안은 아찔한 의상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편 킴 카다시안은 카니예 웨스트와 지난 2014년 결혼했다. 두 사람은 슬하에 아들과 을 두고 있으며, 대리모를 통해 셋째 과 넷째 아들을 얻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 블라터 전 FIFA 회장, 혼수상태서 회복

    블라터 전 FIFA 회장, 혼수상태서 회복

    ... 지난달 심장 수술을 받은 뒤 의식을 잃었으며, 일주일 만에 깨어났다. 현재는 스위스에 있는 병원 중환자실에서 퇴원할 수 있을 정도로 상태가 좋아졌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블라터 전 회장의 은 스위스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의료진이 아버지의 몸 상태에 대해 만족하고 있지만, 아직은 갈 길이 멀다”면서 “내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슬픈 크리스마스였다”고 털어놓았다. 블라터 전 ...
  • 이름도 남기지 못한 채…8살 아이 '무명녀' 사망진단

    이름도 남기지 못한 채…8살 아이 '무명녀' 사망진단

    [앵커] 요즘 특히 아이들과 관련한 안타까운 소식들이 참 많죠. 엄마의 손에 숨진 8살 아이, 그리고 이 의 죽음을 견디지 못해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아빠에 대해서도 그렇습니다. 이런 일이 생기기까지 또 어떤 일들이 있었던 건지 이 아이는 출생신고가 안 돼 있는 아이였습니다. 박태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최모 씨/고 최씨 동생 : ○○(동생)아 미안하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상연의 시시각각] 갈 수 없는 나라

    [최상연의 시시각각] 갈 수 없는 나라 유료

    ... 생각하기 때문이다. 황당한 건 그런 말을 자기들만의 술자리에서도 아니고 대놓고 한다는 점이다. 얼마 전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은 '주인에게 덤비지 말라'고 겁줬다. 2016년 최순실씨 의 부정입학은 최씨가 기소되기도 전에 대학이 입학을 취소했다. 하지만 조국 전 장관 은 대학 측이 몇 년이 걸릴지도 모를 대법원 확정판결까지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주인을 알아본 셈이다. ...
  • “만두만 보면 엄마 박완서 떠올라”

    “만두만 보면 엄마 박완서 떠올라” 유료

    ... 치면서 만두 만드는 노고를 잊는 듯 허리를 펴셨다.” 박완서 작가 타계 10주기에 『정확하고 완전한 사랑의 기억』을 낸 호원숙 작가. [중앙포토] 박완서(1931~2011) 작가의 호원숙(67) 작가가 음식 이야기로 어머니의 10주기를 추모한다. 수필집 『정확하고 완전한 사랑의 기억』(세미콜론)을 기일인 22일에 맞춰 냈다. 책은 주로 어머니와 함께 먹던 소박한 ...
  • 질 바이든, 재클린처럼 푸른 코트에 긴 장갑 패션…샌더스, 등산복에 털장갑 “우린 추위가 뭔지 안다”

    질 바이든, 재클린처럼 푸른 코트에 긴 장갑 패션…샌더스, 등산복에 털장갑 “우린 추위가 뭔지 안다” 유료

    지난 20일 조 바이든 대통령(왼쪽)이 부인과 ·아들이 지켜 보는 앞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아침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로 떠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취임식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대신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이 자리를 지켰고 버락 오바마, 조지 W 부시,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부부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