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디플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철호 칼럼니스트의 눈] 해외 주식 직구 붐…“한국 시장에선 먹을 게 안 보인다”

    [이철호 칼럼니스트의 눈] 해외 주식 직구 붐…“한국 시장에선 먹을 게 안 보인다” 유료

    ... 20년 시차를 두고 일본과 닮은꼴이 될 수 있다. 일본은 1960~80년대 고성장 시절에는 물가상승률이 높아 부동산 등 국내 실물자산 투자가 최고였다. 하지만 저성장·저금리 국면에선 디플레 압력으로 금융자산의 비중이 늘어났다. 특히 1991년 이후 거품이 붕괴하면서 부동산은 고점 대비 35% 수준까지 폭락했다. 이로 인해 60%에 달했던 부동산 투자 비중은 30%로 반 토막 ...
  • [서소문 포럼] 한국경제 'J의 늪'에 빠져들고 있다

    [서소문 포럼] 한국경제 'J의 늪'에 빠져들고 있다 유료

    ... 일들이 한국 땅에서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우선 물가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사상 최저(0.4%)를 기록했다. 외환위기 때도 이렇지는 않았다. 전반적인 물가수준을 나타내는 GDP디플레이터는 4분기 연속 하락했다. 정부의 통계 작성 이후 처음이다. 이쯤 되면 일본이 겪은 디플레이션의 전조(前兆)라고 해도 틀리지 않다. 디플레는 경제에 독을 퍼뜨린다. 물가가 지속적으로 떨어지거나 ...
  • [view] J의 공포, 3...2...1... 카운트다운 시작됐다

    [view] J의 공포, 3...2...1... 카운트다운 시작됐다 유료

    ... 물가 상승률은 2013년 이후 2018년까지 연속 1%대 이하에 그쳐, 한국은행의 물가안정 목표치(2%)를 한 번도 달성하지 못했다. 한국이 1990년대 일본을 '잃어버린 20년'에 빠뜨린 디플레이션에 들어갔다는 'J(Japanification·일본화)의 공포'가 커지는 배경이다. 디플레이션은 단순한 저물가가 아니라 '경기 침체와 맞물린' 지속적인 물가 상승 둔화를 의미한다. 지난해 한국 ...